주체108(2019)년 8월 26일 로동신문

 

자체의 힘으로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과감히 헤치며 계속 전진
청천강-평남관개물길공사장에서

 

면밀한 작전으로 내민 기초공사

평안남도려단 성천군대대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대중의 앙양된 기세에 치밀한 조직사업과 능숙한 지휘가 안받침될 때 사회주의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놀라운 성과가 이룩됩니다.》

평안남도려단은 언제건설을 기본으로 하면서 옹벽공사를 비롯한 여러 대상건설을 맡아하고있다. 여기서 성천군대대는 두각을 나타내고있다. 그 비결이 어디에 있는가를 보여주는 하나의 사실이 있다.

토언제건설을 위한 기초공사를 할 때였다.

이 언제는 청천강을 가로막으며 일떠세운 언제에 잇닿아 건설하는 대상이다.

물과의 치렬한 격전을 벌리는 공사과정에 단련된 돌격대원들은 땅에서 하는 토언제건설을 별로 어렵게 여기지 않았다. 그러나 일군들은 이렇게 대하지 않았다. 여러가지 원인으로 하여 공사에는 굴착기와 같은 기계수단을 리용할수 없었다. 하지만 이들은 대중의 앙양된 기세에 치밀한 조직사업을 안받침한다면 반드시 높은 성과를 거둘수 있다는 신심을 가지였다.

정치지도원과 참모장은 먼저 공사구간을 밟아보았다. 기초공사과정에 처리해야 할 토량이 적지 않았다. 땅을 파내여 흙을 한곳에만 계속 쌓으면 무너질수 있었다. 그것을 예견한 이들은 공사가 진행되는데 따라 흙을 쌓는 위치를 순차적으로 정하였다. 흙운반문제에도 주의를 돌리였다. 땅을 깊이 파내려갈수록 흙을 운반하는 길의 경사가 급하고 길어지게 된다. 이들은 그 점을 고려하여 운반작업에 젊은 대원들을 집중적으로 배치하기로 하였다. 공사장의 실정에서 맞들이보다 질통을 리용하여야 운반효률을 높일수 있다는것도 놓치지 않았다.

일군들은 이처럼 매 작업공정에 필요한 로력, 공구의 종류와 개수에 이르기까지 꼼꼼히 타산해보고 일정계획을 치차처럼 맞물려세웠다. 그리고 대원들을 불러일으켜 공사를 내밀었다.

기세가 부쩍 오른 대원들은 시작부터 창조적지혜와 열정을 남김없이 발휘하였으며 이것은 높은 실적으로 이어졌다.

대대의 성과가 높아지자 려단은 물론 다른 대대일군들이 찾아왔다. 그들은 같은 조건에서도 이 대대가 앞서나가는 비결이 무엇인가를 알아보았다. 그때마다 이들이 찾은 답은 하나였다.

면밀한 작전을 앞세울 때 공사성과의 담보를 마련할수 있다는것이였다.

 

본사기자 리영학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