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14일 로동신문

 

8월의 농작물비배관리에서 나서는 문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근로자들이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다운 립장에서 모든 농사일을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과학적으로, 알뜰하고 깐지게 하며 농업생산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농작물이 생육후반기에 들어선 지금 농업부문앞에는 있을수 있는 정황을 예견하여 비배관리를 보다 책임적으로 해야 할 과업이 나서고있다.

지난 시기의 교훈을 놓고보아도 8월에 예견치 않았던 불리한 기상조건으로 하여 애써 가꾼 농작물이 피해를 받은 단위들이 있다. 지난해농사에서 다수확을 낸 농장, 작업반, 분조들은 례외없이 농작물비배관리를 마지막까지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진행한 단위들이다.

지금의 작황이 훌륭한 결실로 이어지는가 그렇지 못한가 하는것은 8월에 농작물비배관리를 어떻게 하는가에 크게 달려있다.

이 시기에는 갑자기 폭우가 내리거나 센 바람이 불고 해비침률이 떨어질수 있다. 또한 대기습도가 높아지고 고온현상이 지속될수도 있다.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이러한 조건에 맞게 8월의 영농작업을 농작물의 생육상태에 맞게 기술적요구대로 진행하여야 한다.

농업부문 일군들부터 마음의 탕개를 늦출것이 아니라 더 바싹 조이고 분발해야 한다.

언제나 대오의 앞장에 서서 농작물비배관리와 관련한 작전과 지휘를 면밀하게 하며 실천을 따라세워야 한다. 큰물피해를 막기 위한 사업에서 빈틈이 없는가를 다시한번 따져보며 저수지와 물길, 수문, 강하천들의 정리보수정형을 료해하고 필요한 대책들을 즉시 세워야 한다.

농촌기술일군들의 역할을 높여야 한다.

포전에서 농작물의 생육상태를 알아보고 그에 맞게 현장기술지도를 심화시켜야 한다. 장마철에는 해비침률이 떨어지므로 농작물의 빛합성능력이 낮아져 소출에 후과를 미칠수 있다.

때문에 카리티탄비료, 티오균비료, 아미노산미량원소복합비료와 여러가지 성장촉진제를 리용하여 영양관리를 잘하기 위한 과학기술적대책을 앞질러 세워야 한다.

모든 농업근로자들은 농작물의 생육을 왕성하게 해주어 이삭들이 잘 여물도록 비배관리에 정성을 다하여야 한다.

특히 높은 책임감을 안고 고온과 다습, 병해충에 의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맡은 일을 량심적으로 하여 담당포전에서 다수확을 낼수 있게 하여야 한다.

농업전선은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주타격전방이며 농사를 잘 지어 인민들의 식량문제, 먹는 문제를 푸는것은 우리의 사회주의를 지키고 나라의 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한 중요한 정치투쟁이다.

우리 당은 모든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올해 알곡생산목표를 반드시 수행할것을 바라고있다.

8월의 영농작업을 어떻게 진행하는가 하는데 따라 올해농사의 성과여부가 결정된다.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쌀로써 당을 받들어갈 애국충정의 한마음을 안고 농작물비배관리를 알심있게 해나감으로써 뜻깊은 올해에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기어이 점령해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