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19일 로동신문

 

민족자주의 립장에 서야 한다

 

최근 남조선 각계에서 외세의 반통일적인 간섭책동을 배격하고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리행하여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의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며 북남관계를 끊임없이 개선할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가고있다. 이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모든 민족은 자기의 운명을 자기 손에 틀어쥐고 자주적으로 개척해나갈 권리를 가지고있다. 이것은 누구도 시비할수 없다. 민족내부문제인 북남관계문제는 외세가 아니라 철두철미 우리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따라 해결해나가야 한다.

그 어떤 조건과 환경에서도 민족자주의 원칙, 우리 민족끼리의 립장을 견지하고 그에 기초하여 북남관계문제를 다루어나가야 한다. 민족자주의 원칙을 고수하고 구현해나가는 길에 북남관계발전과 조선반도평화의 흐름을 계속 이어나갈수 있는 담보가 있다.

북남관계문제에 대한 외세의 간섭과 개입책동은 날로 더욱 악랄해지고있다. 이를 묵인하고 그에 추종한다면 언제 가도 북남관계발전과 민족의 평화번영을 이룩할수 없다. 민족자주의 원칙, 우리 민족끼리의 립장에서 벗어나면 북남관계는 파국을 면치 못한다.

진실로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 통일을 바란다면 좌고우면하면서 외세의 눈치를 볼것이 아니라 민족의 존엄과 근본리익을 첫자리에 놓고 모든것을 북남관계에 복종시키는 원칙에서 북남선언리행에 성실히 나서야 한다.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은 북과 남이 민족자주,민족자결의 립장에서 뜻과 힘을 합쳐 민족화합의 새 력사, 공동번영의 새시대를 열어나갈것을 온 세상에 선포한 선언,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가시고 군사적긴장을 완화하여 평화와 안전의 새봄을 마련한 선언이다.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의 기치따라 자주통일의 길을 힘차게 열어나가야 한다.

자주정신을 흐리게 하는 사대적근성과 외세의존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제정신을 가지고 민족의 리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여야 한다.

민족자주, 민족공조가 북남관계발전의 추동력이라면 외세추종, 외세공조는 평화와 번영, 통일의 장애물이다. 북남관계문제에 대한 외세의 간섭을 단호히 배격하면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치고 우리 민족끼리 공조하여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을 주동적으로 개척해나가야 한다.

북남관계개선과 조국통일의 길에 아무리 시련과 난관이 많다고 하여도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치면 그 어떤 장애도 능히 극복할수 있으며 해결하지 못할것이란 없다.

해내외의 온 겨레는 민족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나가는 길에 북남관계의 획기적인 발전과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과 통일이 있다는것을 깊이 자각하고 통일애국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허영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