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13일 로동신문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당면한 영농작업을 과학기술적으로 해나가자

 

물을 효과있게 리용하는 묘술을 찾아쥐고

장풍군일군들의 사업에서

 

장풍군에서 물관리사업에 힘을 넣으면서 당면한 영농작업을 깐지게 해나가고있다. 특히 물원천을 효과있게 리용할 혁신적인 방도를 찾아쥐고 관개수보장대책을 세우면서 폭우와 비바람에도 끄떡없이 농작물의 생육을 안전하게 보장할수 있는 만단의 준비를 갖추어나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자기 부문, 자기 단위의 일은 자기가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립장에서 맡은 사업을 혁명적으로 해나가야 합니다.》

군안의 농장들에서 물주머니와 굴포, 우물, 졸짱 등을 리용하여 관개수를 충분히 보장할수 있게 한 사실을 놓고도 그렇게 말할수 있다.

군일군들이 모내기와 농작물비배관리에서 왼심을 많이 쓴 문제는 관개수를 보장하는 것이였다.

가물이 계속되였고 적은 물마저 긴장한 전기사정으로 공급이 자주 중단되였다. 더우기 곳곳으로 흐르던 하천의 물량도 줄어들었다. 농경지가 너무 말라 주변에 있는 물주머니와 굴포, 우물, 졸짱의 물은 밑창이 날 때까지 퍼내도 농작물의 생육에 충분한 도움을 주지 못하였다.

이 사실을 자연재해로 인한 어쩔수 없는 일로가 아니라 하늘이 무너져도 맡은 일을 책임적으로 수행할데 대한 당정책을 결사관철하는 사상적문제로 본 군책임일군은 즉시에 적절한 대책을 세우기 위한 방도를 찾았다.

그는 읍협동농장에 내려갔다. 가물이 계속되였지만 농작물의 생육이 왕성하였던것이다. 포전을 돌아보며 그는 오랜 농장원들과 이야기를 주고받는 과정에 다음과 같은 사실을 알게 되였다. 지하수는 계속 솟구치기때문에 물주머니와 굴포, 우물, 졸짱을 리용하여 관개수를 해결할 잡도리를 하고 물확보에 힘을 넣으면 얼마든지 가물을 이겨낼수 있다는것이였다.

군책임일군은 서두르지 않고 군에 있는 물원천의 리용정형을 따져보았다.

군에는 물주머니와 굴포, 우물, 졸짱 등 물원천이 350여개가 있었다. 그런데 생기는 물량에 비해 물원천들의 저수량은 적었던것이다. 물원천의 저수량을 늘이면 얼마든지 관개수문제를 해결할수 있었다.

일군들은 물원천의 저수량을 늘이기 위한 조직사업을 면밀하게 짜고들었다. 먼저 물주머니와 굴포, 우물 등을 확장, 보수하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종전보다 1. 2배의 물을 채울수 있게 하였다.

다음으로 짧은 시간에 적은 로력으로 물을 충분히 풀수 있게 발동발전기를 적극 리용하게 하였다. 물을 농작물에 줄 때에는 분무하거나 포기마다 점적하는 등 여러가지 관수방법을 받아들이게 하였다.

조건이 불리할수록 농사를 잘 지을수 있는 방법론을 부단히 탐구하고 영농실천에 적용하면서 당면한 영농작업을 일정계획대로 내밀고있는 군일군들의 일본새가 돋보인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정영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