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13일 로동신문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당면한 영농작업을 과학기술적으로 해나가자

 

농작물생육조건개선을 위한 작전을 짜고들어

판교군일군들의 사업에서

 

판교군에서 모내기를 적기에 끝낸 기세로 농작물비배관리에 총력을 집중하고있다.

도당위원회의 지도밑에 군일군들은 날씨와 지대적특성에 맞게 농작물의 생육조건개선을 위한 비배관리작전을 펼치고 완강한 실천력을 발휘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자기 사업에 대한 높은 책임감과 일욕심, 진취적인 사업태도를 가지고 최대의 마력을 내야 하며 당과 인민앞에 자기의 충실성과 실천력을 평가받아야 합니다.》

군일군들은 모내기가 한창일 때부터 농작물비배관리문제를 놓고 토론을 거듭하였다. 물론 올해농사대책안을 작성하면서 비배관리계획도 세웠다.

그러나 가물이 지속되여 물이 긴장한 속에서 모내기를 하는 현실은 비배관리를 종전의 계획대로만 하여서는 안된다는것을 보여주었다.

불리한 날씨에도 땀흘려 심은 농작물의 왕성한 생육을 보장하자면 해당한 비배관리방도를 찾아야 하였다.

이 문제를 놓고 일군들의 생각은 한곬으로 흘렀다. 농작물의 영양관리를 개선하는데 더 힘을 넣어야 한다는것이였다.

이들은 농작물의 영양관리개선에서 지력을 높이는 문제를 중시하였다. 지난해 거름을 많이 내여 지력을 높인 협동농장포전들에서는 농작물이 가물을 이겨냈기때문이였다. 이 사실은 산간지대의 불리한 조건에서도 지력을 높이면 농작물의 영양이 좋아져 잘 자랄수 있다는것을 확증해주었다.

이로부터 군에서는 논밭에 청풀을 깔고 원형재배방법을 받아들인 강냉이포전에는 진거름물을 주어 지력을 더 높이기로 하였다.

이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였다.

하지만 일군들은 절대로 물러설수 없었다.

일군들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올해 알곡생산목표를 기어이 점령할 각오밑에 분발해나섰다.

이들은 우선 논에 청풀을 깔기 위한 작전을 면밀하게 하였다.

일군들은 포전마다 알곡소출을 최대로 높이기 위해 농장들에서 청풀깔기를 실속있게 하도록 하였다.

농장들이 대체로 산을 끼고있는 조건에서 노력만 하면 청풀을 얼마든지 베여들일수 있었다.

이들은 청풀을 마련할 때 가둑나무잎과 쑥을 많이 베여들이도록 하였다. 가둑나무잎에는 농작물의 생육에 좋은 성분이 있기때문이다.

쑥에도 농작물의 생육과 해충구제에 좋은 성분들이 있으므로 이것을 깔아주면 논벼영양관리와 병충해막이에서 효과적이였던것이다.

일군들은 청풀을 깔아주는 시기도 바로 정하였다. 즉 포전별로 논벼의 모살이가 끝나는족족 깔도록 하였다.

농장들에서 물절약형농법인 마른논써레치기를 하고 이랑재배를 하는것만큼 고랑에 청풀을 깔 때 이랑에 꽂은 모가 밀려서 넘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농장들에서는 지난해 다수확을 낸 농장원들이 앞장선 속에 청풀깔기를 위한 사업이 활기있게 진행되였다.

농장원들은 전야마다 풍요한 가을을 마련하여 온 나라에 인민들의 웃음소리가 높이 울려퍼지도록 하려는 당의 뜻을 반드시 현실로 펼쳐놓을 열의밑에 농작물의 생육에 좋은 성분함량이 제일 많은 시기에 청풀을 베여 담당포전에 깔았다.

일군들은 강냉이밭의 지력을 높이는 사업도 통이 크게 내밀었다.

사실 앞그루작물을 심은 포전에 대한 비배관리와 강냉이밭김매기를 비롯한 여러가지 일을 하면서 지력높이기까지 하자니 무엇보다 로력이 긴장하였다.

그러나 일군들은 주저하지 않았다.

옳은 방법론도 대중의 열의가 발동될 때 훌륭한 결실로 이어진다. 창조와 혁신의 가장 큰 예비, 기적창조의 근본열쇠인 대중의 정신력을 발동시킬 때 뚫지 못할 난관이란 없다.

일군들은 이런 립장에서 농장들에 나가 대중의 심장에 불을 다는 정치사업을 힘있게 벌리며 사회주의경쟁열풍을 일으켰다.

이와 함께 농장들에서 로력조직을 짜고들고 가능성을 모조리 찾아내여 지력을 높이도록 떠밀어주었다.

특히 강냉이를 원형재배하는 포전의 지력을 높이는데 힘을 넣도록 하였다.

군에서는 올해 지대적특성에 맞는 농법으로 알곡수확고를 높이기 위해 원형재배방법을 대대적으로 도입하였다.

원형재배는 일정한 직경과 깊이를 가진 구뎅이를 파고 거름을 넣은 다음 그 테두리에 강냉이를 심는 방법으로 하였다.

농장원들은 이 구뎅이의 가운데에 가둑나무잎과 쑥을 넣고 끓인 진거름물을 쏟아부었다.

일군들은 이때 데쳐낸 가둑나무잎과 쑥은 강냉이포기사이에 묻어주도록 하였다.

이런 방법으로 땅속에 수분을 보충해주는 동시에 강냉이생육을 좋게 하고 병충해막이대책도 세우며 비배관리에서 일거다득의 효과를 얻기 위해 성실한 땀을 아낌없이 바치였다.

다수확을 위한 일에서는 이쯤하면 된다는 만족이란 있을수 없다.

일군들은 이런 관점에서 원형재배포전에 죽탕친 풀을 묻어주는 사업도 내밀었다. 이들은 농장들에서 풀이 만문하여 즙이 많이 나오는 시기에 베여 잘게 썰고 여기에 비료와 진거름을 골고루 섞은 다음 땅을 파고 묻어주도록 하였다. 원형재배를 하지 않는 일부 강냉이밭고랑에는 청풀을 깔아 땅속수분이 날아나는것과 김이 자라는것을 막게 하였다.

자기 사업에 대한 높은 책임감을 안고 피타게 사색하며 완강한 실천력을 발휘할 때 올해 알곡생산목표수행의 담보를 마련할수 있다.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이것을 명심하고 농작물비배관리의 과학화수준을 더욱 높이기 위해 최대의 마력을 내면서 헌신하고있다.

 

본사기자 김성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