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13일 로동신문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당면한 영농작업을 과학기술적으로 해나가자

 

알곡증수의 담보-과학적인 비배관리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생산을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하여서는 당의 농업정책과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농사를 과학기술적으로 지어야 합니다.》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주타격전방에 계속혁신, 련속공격전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르고있다. 각지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농작물비배관리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김매기전투에 모든 힘을 총집중하여야 한다.

오늘 김매기를 하루 늦추면 가을에 소출이 줄어들게 되며 나아가서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점령하는데 지장을 주게 된다.

논밭에 아무리 비료를 충분히 주어도 농작물보다 생활력과 토양영양성분흡수력이 센 김이 많으면 응당한 효과를 볼수 없다. 하지만 김매기를 잘하면 소출을 더 낼수 있다. 지난 시기 농사에서 성과를 거둔 단위들의 경험은 김매기를 질적으로 할 때 정보당 알곡수확고가 높아진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농촌들에서는 포전별, 날자별김매기계획을 바로세우고 기계김매기, 손김매기, 살초제리용, 우렝이와 오리놓아주기방법 등을 잘 배합하여 김잡이효과를 높여야 한다. 강냉이밭후치질을 깊숙이 하고 포기마다 북을 높이 주어 김이 돋아나지 못하게 하여야 한다.

비료주기를 과학기술적으로 하여야 한다.

농촌들에서는 귀중한 비료가 한g도 허실되지 않게 농작물의 품종별특성과 모를 낸 날자, 생육상태와 기상기후조건을 고려하여 주는 시기와 량을 정확히 정하고 철저히 지켜야 한다. 질소비료는 그대로 치지 말고 유기질복합비료와 유기광물질알비료로 질적으로 만들어 깊은 층에 주어야 비료손실을 줄이고 그 효과성을 높일수 있다. 실천에서 그 우월성이 증명된 생물활성제, 성장촉진제들을 적극 리용하여 불리한 자연기후조건을 극복하여야 한다.

지난 시기 조절비료뿐아니라 아지비료까지도 깊은층주기를 하여 같은 량의 비료를 가지고 다수확을 낸 단위들의 경험을 놓고보아도 비료주기를 과학기술적으로 품들여 진행하는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잘 알수 있다.

물보장과 논물관리에 깊은 관심을 돌려야 한다.

물길관리소, 관개관리소들에서는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으로 모든 관개체계와 시설들이 은을 내게 하여야 한다.

논물관리를 과학적으로 잘하여야 뿌리의 활성을 높여주고 이삭당 알수와 여문률을 최대로 늘일수 있다. 포화수식물대기, 간단물대기방법을 비롯한 합리적인 물관리방법을 적극 받아들여야 한다.

병해충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한다.

농촌들에서는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예찰사업을 강화하며 효능높은 여러가지 농약과 기생벌을 리용하여 병해충에 의한 피해를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 대용농약생산을 잘하여 그 덕을 크게 본 단위들의 농사경험을 따라배워야 한다.

농사의 주인인 농업근로자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더욱 높여야 한다.

농업근로자들은 곡식을 심으면 마치도 한해농사를 다 지은것처럼 여기는 낡은 관념, 일기조건이 좋으면 곡식이 저절로 잘 자라는것처럼 여기는 그릇된 사고방식을 깨고 농작물비배관리에 뼈심을 들여야 한다.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주타격전방을 지켜선 전초병,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이라는 높은 자각을 가지고 누구나 당이 바라는 애국농민이 되여 한포기의 곡식도 알심있게 가꾸어야 한다. 비료주기, 논물관리, 병해충예찰 등 주요영농사업을 맡은 농업근로자들은 무거운 책임감을 안고 깐진 일본새를 발휘하여야 한다.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농작물비배관리를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과학기술적으로 진행해나감으로써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기어이 점령해야 한다.

 

리충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