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13일 로동신문

 

당초급일군들의 역할을 강화하여

강계시산림경영소 초급당위원회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구체적인 방법론을 가지고 일하는것은 정치사상사업의 원칙적요구입니다.》

강계시산림경영소는 도안의 산림경영부문에서 첫자리를 양보하지 않는 단위이다.

비결은 초급당위원회가 당초급일군들의 기수적역할을 비상히 높인데 있다.

올해 초급당위원회에서는 지난해 이룩한 성과에 토대하여 경제림조성을 위한 목표를 통이 크게 세웠다. 그런데 이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았다. 일부 산림감독원들속에서 이룩한 성과에 만족을 느끼며 혁신적으로 일판을 전개하지 못하는 현상이 나타나고있었던것이다.

초급당일군은 그 원인을 분석해보았다. 그 과정에 당초급일군들이 기수적역할을 다해나가는 단위들에서는 혁신이 일어나고있다는것을 알게 되였다.

의진산림감독분소 당세포위원장의 사업이 그것을 말해주고있었다.

몇해전까지만 해도 그가 담당한 산지에는 돌밖에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였다. 이런 곳에 숲사이양묘장과 자연흐름식관수체계, 과학기술보급실, 문화후생시설들과 온실, 종합축사가 그쯘히 갖추어졌다. 이를 위해 당세포위원장은 누구나 애국의 성실한 땀을 바쳐나가도록 사상교양사업을 짜고들었다. 담당림을 푸른 숲이 우거지게 하기 위해 앞장에서 헌신한 그의 실천행동은 그대로 당원들의 거울이 되였다. 당원들이 분발하고 대중이 따라섰다. 그리하여 의진산림감독분소는 산림조성에서 앞자리를 차지할수 있었다.

결론은 명백하였다. 당초급일군들이 어깨를 들이밀고 대중을 당정책관철에로 이끌어나가는 단위들에서는 례외없이 성과가 이룩되지만 그렇지 못한 단위들은 크게 전진하지 못한다는것이였다.

초급당일군은 당세포들이 산림감독원들의 사업을 잘 밀어주어 그들이 경제림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게 하기로 결심하였다.

초급당위원회는 당초급일군들속에서 본보기를 창조하고 일반화하는 방법으로 대중의 열의를 높여주었다.

올해에 들어와 기관, 기업소들과의 사업에 힘을 넣고 담당림들을 잘 관리하게 하였을뿐아니라 자신부터가 아카시아나무, 참대버드나무, 잣나무, 가래나무, 단나무, 비타민나무 등으로 울창한 수림을 조성하는데 한몫한 두흥산림감독분소 당세포위원장을 본보기로 내세웠다. 그리고 이곳 당세포의 성과와 경험을 적극 일반화해나갔다.

초급당위원회에서는 수십정보의 뽕밭과 약초밭을 조성한 장자산림감독분소 당세포위원장도 본보기로 내세웠다.

이런 방법으로 초급당위원회는 당초급일군들의 경쟁심을 높여주었으며 그들이 전진하는 대오의 기수가 되여 두몫, 세몫씩 해제끼면서 자기 단위를 이끌어나가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경제림조성사업에서는 커다란 성과들이 이룩되게 되였다.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으로 맡겨진 과업을 훌륭히 수행해나가도록 하는데서 당세포의 역할을 중시한 이곳 초급당위원회의 사업에는 본받을 점이 있다.

 

본사기자 최영길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