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12일 로동신문

 

탄부들이여! 자력갱생의 투쟁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화력탄생산을 결정적으로 늘이자

 

위훈창조의 시간은 이렇게 흐른다

월봉탄광에서

 

화력탄생산투쟁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르는 월봉탄전!

대동력기지의 숨결을 지켜선 월봉탄광의 일군들과 탄부들은 지금 한t의 석탄이라도 더 캐내기 위하여 총돌격전, 총결사전을 벌리며 천길막장에 위훈의 자욱을 새겨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애로와 난관이 가로놓일수록 필승의 신념과 비상한 각오를 더 굳게 가지고 대담한 공격전, 전인민적인 결사전을 벌려 인민경제 모든 부문에서 기적과 혁신의 불길을 세차게 일으켜나가야 합니다.》

얼마전 회둔갱침수복구현장에서 있은 일이다.

사갱의 한 부분에 갑자기 지압이 실리면서 웃면이 내려앉았다.

쏟아져내린 버럭량은 수십광차분, 그 처리에만도 헐잡아 3일은 걸려야 했다.

탄부들의 신념과 의지를 시험하듯 앞길을 가로막은 난관은 그야말로 엄혹한것이였다.

그러나 동요하거나 물러선 탄부는 단 한명도 없었다. 그 어떤 자연의 횡포도 탄부들의 불같은 의지만은 꺾을수 없었다.

(당정책관철을 위한 투쟁에서 순간의 답보도 있을수 없다. 련속공격 앞으로!)

탄부들의 심장은 이렇게 고동치고있었다.

즉시에 진격로를 열기 위한 격전이 벌어졌다.

모두가 결사관철의 신념을 더욱 굳히며 두몫, 세몫의 일감을 해제꼈다.

산같이 쌓인 버럭을 처리하며 한치 또 한치…

탄차보장이 늦어질 때면 탄부들은 조건타발을 하지 않고 육탄이 되여 버럭처리작업을 다그쳤다.

울퉁불퉁한 바닥을 톺으며 경사급한 올리굴구간을 수십번이나 오르내렸다.

기운이 진할 때도 있었다. 허나 그들의 가슴마다에 용암처럼 끓어번진것은 더 많은 채탄장을 마련하여 화력탄을 증산할 불같은 열의였다.

맹렬한 투쟁속에 한m, 한m 진격로가 열리였다.

불사신마냥 떨쳐나선 탄부들은 아름찬 버럭처리를 단 하루동안에 끝내고 련속공격전을 들이대여 짧은 기간에 150m의 구간을 복구하였다.

격전은 5갱에서도 벌어졌다.

화력탄생산투쟁으로 들끓던 어느날 새벽 만가동하던 설비에 이상이 생겨 적재작업이 지장을 받게 되였다.

적재작업이 늦어지면 전반적인 화력탄생산에 큰 영향을 줄수 있었다.

돌격전의 앞장에 탄광일군들이 나섰다. 현장지휘를 하던 일군들이 앞을 다투어 채탄1중대 막장으로 달려왔고 결사적인 투쟁을 벌리였다.

적재작업은 결코 헐치 않았다.

그러나 모두가 화력탄증산의지로 피를 끓이며 부리나케 삽질을 해댔다. 막장에 무드기 쌓인 석탄을 밀고 퍼넘기며…

그들의 모습은 싸우는 고지에 한발의 총탄이라도 더 보내주기 위하여 결사적인 투쟁을 벌리던 전시로동계급을 방불케 했다.

만적재된 탄차들이 한차, 두차 막장을 빠져나갔다. …

탄광의 모든 막장이 이렇듯 총돌격전으로 들끓고있다.

화력발전소에 더 많은 석탄을 생산보장하자.

월봉탄광 일군들과 탄부들은 이런 의지로 가슴 불태우며 지금도 막장마다에서 견인불발의 투쟁을 벌리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