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6월 3일 로동신문

 

앞날이 없는 자본주의사회

 

자본주의사회에서 새 세대들이 온갖 사회악의 희생물로 되고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2월 중순부터 거의 1년동안에 약 1 200명의 어린이가 총탄에 맞아 목숨을 잃었다. 미련방비상대책국 등이 발표한데 의하면 지난해에 90건이상의 교내총격사건으로 16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는데 이것은 1986년에 세워진 약 100명의 사상자기록을 돌파한것으로 된다.

미농무성은 전국적으로 1 300만명이상의 어린이가 항시적인 굶주림에 시달리고있다고 밝혔다. 이 나라에서는 지난해 4분의 1에 달하는 어린이들이 학대를 받았으며 텍사스주의 탁아소들에서는 지난 10년간 수백명의 어린이가 천대속에 살아왔다.

미사법성은 성폭행을 당하거나 인신매매업자들에게 끌려가는 어린이가 해마다 1만~2만명에 달하고있는것으로 추산하였지만 전문가들은 실제적인 수자는 더 많을것이라고 주장하고있다.

일본에서도 어린이들의 처지가 비참하기 그지없다. 이 나라 경찰청이 공식 발표한 자료에 의하더라도 지난해에 전국적으로 8만 100여명의 어린이가 학대를 받았다. 그 기간 미성년들을 대상으로 감행된 색정범죄건수는 그 전해보다 28. 3% 늘어나 약 3 100건에 달하였으며 많은 미성년들이 성록화물제작에 말려들어 피해를 입었다.

사회악의 탁류속에 암담한 장래문제와 가정불화 등으로 절망과 정신적허탈감에 빠져 스스로 목숨을 끊는 어린이들이 부지기수인데 후생로동성이 종합한 최근년간의 통계자료에 의하면 10~14살 어린이들의 사망원인중 자살이 1위를 차지하였다.

다른 자본주의나라들에서도 사정은 마찬가지이다. 얼마전 그리스에서 미성년 5명당 1명이 학대와 천대를 받고있으며 도이췰란드에서는 400만명의 어린이가 빈궁에 시달리고있다는 자료들이 발표되였다.

지난해 영국의 어린이빈궁자수는 5년전에 비해 50만명 더 늘어나 410만명에 달하였으며 에스빠냐의 어린이빈궁률은 28. 3%에 이르렀다.

이러한 사실들은 저 하나만 잘살면 그만이라는 극단한 개인주의와 황금만능주의가 생존방식으로 되고있는 앞날이 없는 자본주의사회의 일면을 보여주고있다.

 

【조선중앙통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