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22일 로동신문

 

초급일군들을 적극 발동하여

대동군 원천리당위원회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조직들은 모든 당원들을 당정책의 견결한 옹호자로, 당의 로선과 정책관철에 한몸을 내대는 열혈투사들로 억세게 준비시켜야 합니다.》

지난 1월 대동군 원천협동농장에서 농사대책안을 토의하는 협의회가 진행될 때였다.

리당일군이 《신양2》호발효퇴비를 포전에 정보당 2t씩 내자는 안을 내놓았다.

리에서는 지난해 고온피해를 적지 않게 입었다. 그러나 《신양2》호발효퇴비를 많이 낸 포전에서는 그 덕을 보았던것이다.

리당위원회에서는 제1작업반을 본보기단위로 정하고 선진영농방법을 받아들이는데 앞장서게 하였다.

제1작업반장은 제4차 전국농업부문열성자회의에 참가했던 농장원 김복희동무를 내세워 《신양2》호발효퇴비를 포전에 내여 지력을 높인 경험을 작업반원들앞에서 발표하게 하였다. 이를 통해 작업반원들은 많은것을 배웠다.

모두가 한사람같이 떨쳐나 짧은 기간에 작업반농사에 쓸 발효퇴비 전량을 마련해놓았다.

리당위원회는 분조장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높이는데 특별한 주목을 돌리였다.

분조장들을 위한 보여주기를 제1작업반의 발효퇴비생산현장에서 진행하게 한것이 실례이다.

백번 듣는것보다 한번 보는것이 낫다고 이것은 분조장들이 《신양2》호발효퇴비생산에 경쟁적으로 뛰여들게 하였다.

리당위원회는 앞선 단위의 경험을 본받도록 하기 위한 사업도 짜고들었다.

숙천군 칠리농장 청년작업반을 비롯하여 선진영농방법을 받아들이는데서 앞장선 단위들의 경험을 수록한 다매체편집물을 보여주게 하였다.

이런 사업은 분조장들이 조건이 문제가 아니라 당정책을 대하는 관점과 일본새가 기본이라는것을 깨닫고 《신양2》호발효퇴비생산에 적극 떨쳐나서게 한 계기로 되였다.

분조들사이의 사회주의경쟁이 치렬하게 벌어졌다.

《신양2》호발효퇴비를 생산하기 위한 투쟁의 앞장에는 초급일군들과 당원들이 서있었다.

그렇게 되니 리안의 모든 농장원들이 따라나섰다. 하여 농장에서는 계획한대로 많은 량의 발효퇴비를 생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초급일군들을 발동하여 한사람이 열사람, 열사람이 백사람을 불러일으킨 과정에 이룩된 결실이였다.

 

본사기자 손영희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