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16일 로동신문

 

발전설비정비보강에 힘을 넣어 전력생산을 정상화하자

 

좋은것도 창조적으로 받아들일 때

청천강화력발전소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창의고안을 하고 새 기술을 발명하는것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생산에 받아들이는것이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합니다.》

청천강화력발전소에서 모든 운영호기들에 고온공기연소안정화기술을 도입하기 위한 사업을 잘해나가고있다.

이곳 일군들과 기술자, 로동자들은 품을 적게 들이면서도 짧은 기간에 새 기술도입에 필요한 설비, 장치물들을 원만히 제작하였으며 시운전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그 비결은 이곳 일군들이 자기 단위의 조건과 실정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그에 맞게 새 기술도입을 창조적으로 진행한데 있다.

지난해 이곳 일군들은 고온공기연소안정화기술이 다른 단위에 시험적으로 도입되였다는것을 알고는 자기들도 쉽게 해낼수 있으리라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새 기술도입사업은 시원하게 진척되지 못하였다. 2차례나 실패하고 심지어 수평연소기가 손상되기까지 하였다. 실패원인을 곰곰히 따져보는 과정에 일군들은 심각한 교훈을 찾았다. 새 기술도입을 교조적으로, 남의것을 그대로 옮겨놓는 식으로 진행한다면 아무리 훌륭한 기술도 그림의 떡이나 같다는것이다.

보이라와 발전설비, 연료조건 등 자기 단위와 다른 화력발전소들과의 차이점을 깊이 연구분석한 발전소일군들은 기술자, 기능공들과 지혜를 합쳐가며 새 기술도입을 다그치기 위한 방도를 찾아나갔다.

이 과정에 여러가지 기발한 착상들이 나왔다.

대표적인 실례로 발전소일군들과 기술자들이 새롭게 탐구한 수평연소기랭각방법을 들수 있다.

고온공기연소안정화기술을 시험적으로 도입한 다른 단위에서는 미분탄이송공기로 수평연소기랭각을 보장하였다.

응당한 리치인것 같았지만 이곳 일군들은 결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발전소의 생산현장을 여러차례 밟아보고 다른 단위의 새 기술도입정형도 알아보는 과정에 일군들은 고압송풍기의 출구공기를 가지고도 능히 수평연소기의 랭각을 보장할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게 되였다. 그렇게 되면 로력과 원가를 적게 들이고 시간도 훨씬 단축할수 있었다.

일군들과 기술자, 기능공들은 지체없이 장치제작에 들어갔다. 랭각장치를 만들어 시험한 결과 기술적요구를 원만히 만족시켰다.

자기 단위의 구체적조건과 실정에 맞는 새 기술도입방법을 탐구하는 과정에 찾은 합리적인 방안은 이뿐이 아니다.

갈탄을 쓰는데 맞게 보조미분탄저장통을 만들지 않고 본래의 미분탄저장통을 개조하는것, 화실높이가 낮은 보이라의 특성을 고려하여 수평연소기의 구조를 새롭게 하는것 등은 모두 발전소의 조건과 실정에 적합한 착상들이였다.

여기에 토대하여 발전소에서는 고온공기연소안정화기술도입에 계속 박차를 가하고있다.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기술혁신운동의 불바람이 세차게 타번지고있는 지금 청천강화력발전소 일군들의 경험은 우리에게 중요한 문제를 시사해주고있다. 주체적립장에 튼튼히 서서 언제나 머리를 쓰고 창조적으로 일해나갈 때 새 기술도입뿐아니라 생산정상화와 단위발전의 지름길을 남먼저 열어놓을수 있다는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