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2월 11일 로동신문

 

대백땅과 더불어 길이 전할 이야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 한생을 애국의 한마음으로 불태우시며 험난한 길을 헤쳐오신 애국헌신의 장정은 우리 조국의 면모를 일신시키고 부강조국건설의 만년초석을 마련하였습니다.》

지금으로부터 21년전 5월 어느날이였다.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한몸에 안으시고 전선시찰을 이어가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창도군 대백리의 어느 한 나지막한 등성이에서 차를 멈춰세우게 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일군들에게 먼길을 왔는데 이곳에서 잠간 쉬고가자고 하시면서 도로주변의 등성이를 따라 층층 들어앉은 자름자름한 논배미들을 이윽토록 살펴보시였다.

잠시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곳의 포전들이 거의다 뙈기밭들과 뙈기논들로 되여있는데 대하여 몹시 무거우신 어조로 교시하시였다.

한동안 생각에 잠기시여 주위를 다시금 둘러보고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내가 언제부터 생각하고있었는데 강원도토지를 대담하게 정리하여야 하겠습니다.

토지정리를 하다니?!

아직은 고난의 행군에 이어 강행군의 시련을 헤치는 때여서 일군들의 놀라움은 참으로 컸다.

하지만 위대한 장군님의 결심은 단호하시였다. 그이께서는 우리 인민의 힘을 믿고 인민의 무궁무진한 힘을 발동하면 이 세상 그 무엇도 못해낼 일이 없다는 확신을 가지시고 강원도토지정리의 웅대한 설계도를 펼쳐주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원대한 구상에 떠받들려 력사의 땅 창도군 대백리에서 높이 울린 토지정리의 포성,

그것은 온 나라의 토지를 사회주의조선의 땅답게 일신시키기 위한 천지개벽의 장엄한 포성이였다.

천지개벽된 사회주의대지, 불러볼수록 조국의 미래에 대한 열렬한 사랑을 안으시고 온 나라에 토지정리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주시던 나날에 하신 우리 장군님의 귀중한 가르치심이 자자구구 되새겨진다.

눈에 잘 보이지 않는 구석진 곳까지 번듯하게 정리해놓아야 먼 후날 후대들한테서 로동당시대 사람들이 토지정리를 질적으로 잘하였다는 평가를 받을수 있다고, 모든 토지를 질적으로 정리하여 후대들에게 사회주의국가의 토지답게 멋있게 정리된 토지를 넘겨주어야 한다고 우리 장군님 그 얼마나 간곡히 가르쳐주시였던가.

정녕 우리 장군님은 이 나라의 외진 포전에까지 찬란한 해발을 뿌려주시여 세기를 두고 내려오던 올망졸망한 뙈기논들과 뙈기밭들을 사회주의국가의 땅답게 전변시켜주신 절세의 애국자이시다.

우리 인민은 이 땅우에 천지개벽의 력사를 펼쳐주시여 풍요한 사회주의대지를 가꾸어주시고 부강조국건설의 만년토대를 억척같이 다져주신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업적을 천만년세월이 흘러도 잊지 않을것이다.

 

본사기자 림정호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