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월 19일 로동신문

 

꿋꿋이 이어지는 애국의 대

덕천수력건설기계공장 압연직장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인민은 지금 래일에 대한 신심과 락관에 넘쳐 당을 따라 대고조의 한길로 용기백배, 기세충천하여 내달리고있습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력사적인 신년사를 받아안고 온 나라 전체 인민이 신심과 락관에 넘쳐 보람찬 진군길에 떨쳐나선 지금 덕천수력건설기계공장 압연직장 전투장이 혁신의 동음으로 세차게 끓고있다.

압연1, 2작업반이며 용접봉작업반, 보수작업반의 누구라 할것없이 수력발전소건설장에 더 많은 철강재를 보내줄 불같은 열의로 심장을 끓이며 혁신의 한길로 내달리고있다.

대오의 앞장에는 직장장 차도현동무를 비롯하여 한생을 이 공장과 함께 살아오는 오랜 기능공들이 서있다.

그들의 아버지들은 수력발전소건설자였다.

어린시절 지도를 펼치고 수력발전소가 있는 고장들을 찾아보며 훌륭한 아버지를 둔 긍지로 가슴을 들먹이던 그들이였다.

압록강, 장자강, 서두수…

우리 나라 국장에 발전소가 새겨져있다고, 그 발전소를 세워가는 아버지들처럼 자기들도 앞으로 한생을 빛나게 살리라 굳게 마음다진 그들이였다.

직장의 오랜 기능공들은 심장의 그 맹세와 더불어 오늘도 수력발전소건설장에 보내줄 철강재생산에 지혜와 열정을 다 바쳐가고있다.

비록 일터는 발전소건설장과 멀리 떨어져있어도 그들의 가슴가슴은 나라의 전력생산에 이바지해간다는 긍지와 보람으로 높뛰였다.

그렇다.

당의 웅대한 구상을 빛나게 실현하기 위해 청춘을 바치고 한생을 바친 전세대들의 그 넋은 오늘도 꿋꿋이 이어지고있는것이다.

한치, 두치 키돋움하는 언제를 사랑하는 내 조국이 솟구쳐오르는 높이로 여기며 그들은 철강재증산에서 한몫 단단히 하고있다.

언제인가 가열로의 능력을 높이기 위한 보수작업을 진행할 때였다.

직장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자체의 힘으로 보수기일을 앞당길것을 결의하고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이른아침부터 밤늦게까지 한쪽에서는 로를 해체하고 다른 쪽에서는 수십리 되는 곳에서 수만장의 내화벽돌을 운반해오는 전투가 벌어졌다.

그런데 하루이틀 날자가 지나면서 로동자들의 얼굴에 점차 지친 기색이 어리였다.

어느날 잠시 휴식하는 로동자들과 자리를 같이한 차도현동무는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는 우리 수력발전소건설자들이 일하는 발전소건설장을 찾으실 때마다 공사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하나하나 풀어주시고 건설자들에게 한없는 사랑과 은정을 거듭 베풀어주시였다. 그 사랑, 그 믿음을 안고 수력발전소건설자들은 조국땅 이르는 곳마다에 창조의 기념비들을 일떠세우고있다. 거기에는 우리의 피와 땀도 스며있다. 하루빨리 로보수를 끝내고 발전소건설에 필요한 철강재를 보내주자.

로동자들의 심장은 세차게 고동쳤다. 그들은 불꽃튀는 전투를 벌려 열흘만에 로에 불을 지피였다.

지난 시기 그러하였던것처럼 올해의 진군길에서도 부강할 조국의 래일을 위해, 사회주의의 더 밝은 앞날을 위해 하루하루를 값높이 수놓아가려는것이 이곳 일군들과 로동자들의 열망이다.

하기에 그들은 생산공정을 더욱 완비하는것과 함께 후방토대를 그쯘히 갖추기 위한 사업 등 올해 진행하여야 할 전투목표를 높이 내세우고 시작부터 보폭을 크게 내짚었다.

전력문제해결에 선차적인 힘을 넣어 인민경제활성화의 돌파구를 열어나갈데 대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신년사를 높뛰는 심장마다에 받아안고 증산돌격전에 힘차게 떨쳐나선 그들의 곁에 자식들, 새 세대들이 서있다.

애국의 대는 이렇게 꿋꿋이 이어지고있다.

 

본사기자 김진욱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