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월 19일 로동신문

 

사회주의조국강산을 더욱 아름답게 변모시킬 신심과 열의 드높다

담당도로관리에 성실한 땀을 바쳐

 

북창고려약공장 일군들과 종업원들이 담당도로를 본보기가 되게 잘 관리하고있다.

일군들이 올해 고려약생산에서 혁신을 일으킬데 대한 문제를 놓고 열기띤 토론을 하던 때였다.

지배인은 생산적앙양을 일으키는것과 함께 담당도로관리사업도 개선할데 대한 의견을 제기하였다. 단순히 담당도로관리에 대한 의무감으로부터 이런 제기를 한것이 아니였다.

도로는 나라의 얼굴이다. 사람들이 번듯한 도로를 통해서도 향토애, 조국애를 느낄수 있도록 그 관리에 보다 성실한 땀을 바쳐야 한다는것이 그의 주장이고 결심이였다.

종업원모두가 지지해나섰다. 그리하여 공장에서는 새해 첫 전투로 고려약생산과 함께 담당도로관리에 필요한 깬돌을 마련하는 사업을 진행하게 되였다. 도로관리에서 기술적요구를 더 잘 보장하기 위해서였다.

적은 로력으로 여러가지 일을 동시에 내민다는것이 결코 헐한것은 아니였다.

하지만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애국의 한마음을 안고 누구나 두몫, 세몫씩 일을 해제끼였다. 그리하여 짧은 기간에 많은 깬돌을 마련하였다. 이것을 도로에 펴는 과정에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또 얼마나 진실한 마음을 바치였던가.

사실 공장에서 지난 시기 담당도로관리를 잘하였으므로 깬돌만 펴도 되였다.

그러나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도로관리사업을 개선할데 대한 당의 뜻을 깊이 새기고 여러차례에 걸쳐 석비레를 펴면서 애국의 구슬땀을 아낌없이 바치였다. 이뿐이 아니였다. 일군들은 책임성높은 종업원을 선발하여 일상적으로 담당도로를 관리하도록 하고 작업복과 각종 공구를 그쯘하게 갖추어주었다.

공장의 종업원들이 열렬한 애국심을 안고 성실한 노력을 바쳐 관리하는 담당도로는 군적으로도 본보기로 평가되여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있다.

 

본사기자 김성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