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월 11일 로동신문

 

부강조국건설에 너도나도 떨쳐나 일터마다 증산열, 애국열로 들끓게 하자

 

더 많은 유기질비료를 포전으로

연백벌안의 농촌들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력사적인 신년사에 제시된 전투적과업을 높이 받들고 한사람같이 떨쳐나선 연백벌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충천한 기세로 새해농사차비에서 련일 혁신을 일으키고있다.

이미 새해전투가 시작되여 현재까지 수십만t의 질좋은 유기질비료를 포전에 실어낸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련속공격전을 들이대며 성과를 확대해나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주타격전방인 농업전선에서 증산투쟁을 힘있게 벌려야 합니다.》

연백벌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자력갱생의 기치높이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진격로를 열어나가자!》는 혁명적구호를 높이 들고 거름실어내기전투에 한마음한뜻이 되여 떨쳐나섰다.

연안군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주타격전방인 농업전선에서 증산투쟁을 힘있게 벌릴데 대한 당의 뜻을 받들고 정보당 20~30t이상의 거름을 낼 높은 목표밑에 생산과 실어내기를 힘있게 다그치고있다.

군일군들은 모든 사업을 당이 바라는 높이에서 완전무결하게 해제끼는 능숙한 조직자, 완강한 실천가가 될 각오를 안고 들끓는 포전들에 달려나가 대중의 앞장에서 헌신의 땀을 아낌없이 바치고있다.

그리고 대중을 불러일으키는 화선식정치사업을 첨입식, 집초식으로 진행하면서 거름운반전투를 박력있게 내밀고있다.

라진포협동농장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쌀로써 당을 받들려는 불타는 마음을 안고 집단적경쟁열풍을 일으키고있다.

뜨락또르운전수들은 기대정비를 깐지게 하고 가동률을 높여 거름운반계획을 넘쳐 수행하고있다.

도남협동농장을 비롯한 다른 농장들에서도 운반수단들을 총동원하여 종전보다 더 많은 거름을 포전에 실어내고있다.

올해에 전야마다 풍요한 가을을 마련하여 나라쌀독을 가득 채울 일념을 안고 청단군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분발해나섰다.

군일군들은 작업반들에 나가 농업근로자들에게 지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 가지는 중요성을 해설해주면서 그들을 거름생산에로 적극 추동하고있다.

또한 어려운 일에 한몸을 내대며 농업근로자들을 앞장에서 이끌어나가고있다.

이에 고무된 농업근로자들은 작업의 속도와 질을 철저히 보장하며 맡겨진 과제를 책임적으로 수행해나가고있다.

청정협동농장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우량종자와 다수확농법의 도입성과도 높은 지력에 의해 담보된다는것을 명심하고 질좋은 거름을 생산하여 포전에 내고있다.

화산협동농장을 비롯한 많은 농장들에서도 조직사업을 짜고들어 포전들에 거름을 실어내고있다.

그리하여 군적으로 하루동안에만도 많은 량의 질좋은 거름이 포전들에 쌓이게 되였다.

애국충정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르는 배천군에서도 거름실어내기실적이 부쩍 오르고있다.

군일군들은 작업반들을 맡고나가 신년사과업관철에로 농업근로자들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화선식정치사업을 공세적으로 벌리고있다.

또한 어려운 일에 한몸을 내대면서 농업근로자들의 힘찬 투쟁을 적극 고무추동하고있다.

화양, 조옥희협동농장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농사차비는 다수확의 첫 관문이라는 관점밑에 더 많은 거름을 낼 목표를 세우고 뜨락또르, 달구지, 손달구지를 비롯한 운반수단들을 총동원하여 거름을 포전에 내고있다.

다른 농장들에서도 경쟁열풍을 세차게 일으키면서 높이 세운 일정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해나가고있다.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주타격전방인 농업전선에서 증산투쟁을 힘있게 벌려야 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신년사의 구절구절을 다시금 뼈속깊이 새기며 지금 이 시각도 연백벌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계속혁신의 불길높이 애국충정의 낮과 밤을 이어가고있다.

 

김성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