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1월 9일 로동신문

 

올해농사를 빛나게 결속하기 위한 투쟁에 더욱 박차를 가하자

 

로력예비를 어디서 찾았는가

황주군 구포협동농장 일군들의 사업에서

 

긴장한 로력문제를 풀어야 올해농사를 빨리 결속하고 다음해농사차비도 잘할수 있다. 이것을 명심하고 황주군 구포협동농장 일군들은 적은 로력으로 작업능률을 높이기 위한 여러가지 방법들을 받아들여 군적으로 제일먼저 낟알털기와 수매, 모판갈이를 끝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혁명임무수행에 전심전력하며 사업을 깊이 연구하고 파고들어야 옳은 방법론을 찾을수 있고 기발한 착상도 할수 있으며 사업을 통이 크게 작전하고 박력있게 내미는 혁명적기질도 갖출수 있습니다.》

로력예비를 찾는데서 일군들이 중시한 문제는 기계화수단들의 작업능률을 최대한 높여 낟알털기를 와닥닥 끝내는것이였다.

농장에서는 올해농사결속을 잘하기 위한 중요한 방도의 하나를 낟알털기를 열흘동안에 끝내는데서 찾았다. 그러자면 낟알털기속도를 지난해보다 2배이상 높여야 하였다. 많은 로력이 요구되였다.

목표를 세우는것은 시작에 불과하다. 현실성있는 방도를 찾아야 혁신을 창조할수 있다. 이렇게 생각한 농장일군은 로력문제를 놓고 토론을 거듭하였다. 품은 들어도 탈곡기를 만가동시키면 있는 로력으로 얼마든지 낟알털기실적을 높일수 있다는 문제에 초점이 집중되였다. 지난해 농장적으로 전기사정이 긴장하여 많은 경우 발동발전기로 탈곡기를 가동시키였다. 그런데 발동발전기를 리용할 때면 능력이 낮아 낟알털기만 기계로 하고 정선작업은 따로 하여 많은 로력을 들이면서도 20일동안 전투를 벌렸다. 그러나 제5, 7작업반에서는 탈곡기를 개조하여 정선작업도 동시에 진행함으로써 로력을 절반으로 줄이면서도 속도와 질을 다같이 보장하여 열흘동안에 낟알털기를 결속하였던것이다. 그는 서두르지 않고 모두의 의견에 귀를 기울였다. 들을수록 긍정할만 하였다. 모든 작업반에서 탈곡기를 개조하면 결국 많은 로력예비를 찾아내는셈이였다.

농장일군은 기계화작업반에서 탈곡기개조에 필요한 부속품과 자재들을 보장할것을 결심하고 적극 떠밀어주었다. 그리고 제5작업반을 본보기단위로 내세우고 작업반마다 나가 탈곡기개조를 짧은 기간에 끝내기 위한 대책들을 세워주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며칠동안에 모든 작업반에서 탈곡기개조를 끝냄으로써 긴장한 로력문제를 풀고 낟알털기를 제기일내에 끝내게 되였다.

파고들수록 좋은 방도는 나오기마련인것이다.

가을걷이가 한창이던 지난 어느날이였다. 벼단꺼들이기와 낟알털기를 동시에 내밀기 위한 방도를 찾기 위해 론의를 거듭하던 일군들은 제7작업반의 지난해농사경험을 놓고 생각을 깊이하게 되였다. 작업반에서는 운반속도를 배로 높이면서도 낟알털기에서 혁신을 일으켰다. 비결은 운반조직을 짜고든데 있었다. 작업반에서는 포전이 진 조건에 맞게 논판에 있는 벼단을 모두 소달구지로 도로까지 나르면 뜨락또르가 탈곡장까지 운반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달구지들을 새로 만들거나 개조하여 그 어떤 포전에서도 쉬임없이 오갈수 있게 하였다.

결국 종전보다 절반밖에 안되는 로력을 싣는 작업에 동원하면서도 운반속도를 높일수 있었던것이다. 그래서 작업반에서는 적지 않은 로력을 낟알털기에 돌려 실적을 높여나갈수 있었던것이다.

따져볼수록 로력문제를 풀기 위한 좋은 방도였다. 농장일군은 달구지개조와 생산에 필요한 모든 자재들을 농장적으로 보장해주기 위한 대책을 세웠다. 그리고 현지에 나가 소관리공들과 뜨락또르운전수들의 열의를 적극 높여주었다. 그리하여 벼단꺼들이기를 20일동안에 결속하게 되였다.

일군들이 포전에 나가 혁신적안목으로 현실을 대할 때 높이 세운 전투목표를 수행하기 위한 로력예비를 얼마든지 찾아 성과를 거둘수 있다. 바로 이것이 농장일군들이 찾은 교훈이다.

 

본사기자 정영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