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1월 9일 로동신문

 

올해농사를 빛나게 결속하기 위한 투쟁에 더욱 박차를 가하자

 

낟알털기를 끝낸 단위가 늘어난다

운전벌안의 협동농장들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수행을 위한 증산돌격운동이 힘있게 벌어지는 운전벌안의 낟알털기전투장들이 올해농사를 결속하기 위한 투쟁으로 들끓고있다.

최단기간에 올해농사를 결속할 목표밑에 련속공격전을 들이대고있는 이곳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의 힘찬 투쟁에 의하여 낟알털기가 마감단계에서 추진되고있는 속에 수십개 작업반이 낟알털기를 끝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부문에서는 과학적영농방법을 적극 받아들이고 농사일을 책임적으로 하여 당이 제시한 알곡고지를 기어이 점령하여야 합니다.》

올해농사를 빛나게 결속하여 당이 제시한 알곡생산목표를 기어이 점령하자.

운전군안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누구나 이런 결의로 가슴끓이며 마지막돌격전을 힘차게 벌려나갔다.

군일군들은 농장들에서 올해의 불리한 기상조건으로 지난해보다 벼가을을 한주일이상 늦게 시작한 조건에 맞게 짧은 기간에 낟알털기를 끝내도록 하기 위한 경제조직사업을 빈틈없이 짜고들었다.

이와 함께 군일군들은 들끓는 포전에 전투좌지를 정하고 제기될수 있는 문제들을 포착하는 즉시 대책을 세워나갔다. 그리고 농업근로자들속에 깊이 들어가 함께 일하면서 대중을 위훈창조에로 불러일으켰다.

운하협동농장 제2작업반의 탈곡장에서 농업근로자들과 함께 낟알털기를 진행한 군당책임일군의 이신작칙은 열백마디의 말을 대신하는 힘있는 정치사업으로 되였다. 협동벌로 달려나간 기관, 기업소일군들과 근로자들도 농업근로자들과 한전호에 선 심정으로 사회주의농촌을 로력적으로, 물질적으로 적극 도와주었다.

이에 고무된 농업근로자들은 사회주의수호전의 제1제대 제1선참호를 지켜선 높은 책임감을 안고 맡겨진 전투과제를 어김없이 수행해나갔다.

운하, 보석, 가산협동농장을 비롯한 령도업적단위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황금벌의 력사를 빛내여갈 불같은 일념으로 낟알털기전투의 앞장에서 힘차게 내달리였다.

운하협동농장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우리 당을 쌀로써 받드는 애국농민의 기개를 떨칠 각오밑에 날마다 전투성과를 확대해나갔다.

농장일군들은 높이 세운 일정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할수 있게 조건보장사업을 앞세우면서 로력조직과 총화평가사업을 실속있게 하여 대중의 열의를 높여주었다.

포전마다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이 나래치고 집단주의적경쟁열풍이 세차게 일고있는 속에 농장의 낟알털기실적은 시간이 다르게 뛰여올랐다.

보석협동농장에서 운반수단들의 리용률을 최대로 높이는것과 함께 탈곡기들의 만가동보장에 큰 힘을 넣어 능률적인 농기계들을 대대적으로 리용할데 대한 당정책을 철저히 관철해나갔다.

농장에서는 이동수리조직과 설비점검을 짜고들어 탈곡기마다 만가동, 만부하의 동음을 높이 울리고 륜전기재들을 총집중하여 일정계획을 120%로 넘쳐 수행하였다. 낟알털기실적이 부쩍 오르고있는 속에 제1작업반에서 제일먼저 전투를 결속한데 이어 다른 작업반들에서도 낟알털기를 앞당겨 끝내는 성과를 거두었다.

가산협동농장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도 쌀은 곧 사회주의라는것을 깊이 명심하고 귀중한 낟알을 한알도 허실없이 거두어들이기 위해 적극 노력하였다.

이들은 벼단운반과 낟알털기과정에 벼알이 떨어지거나 북데기속에 섞여 허실되지 않도록 작업후에도 현장을 다시한번 살펴보는것을 습성화하였다.

분조관리제안에서의 포전담당책임제의 생활력이 높이 발휘되고 드세찬 집단적경쟁열풍속에 군안의 협동벌 어디서나 혁신의 새 소식들이 련속 전해졌다.

운하협동농장 제2작업반, 동삼협동농장 제1작업반, 보석협동농장 제1작업반들에서 전투승리의 기발이 남먼저 휘날린데 이어 군안의 다른 수십개 작업반들이 낟알털기를 성과적으로 결속하였다.

이 단위들을 따라잡기 위한 맹렬한 추적전이 벌어졌다.

포전담당책임제의 생활력이 높이 발휘되고있는 북일, 청정협동농장들에서 높이 세운 낟알털기일정계획을 넘쳐 수행하였다.

실적이 오를수록 농장들에서는 여러 계기를 통하여 앞선 단위들의 경험을 적극 일반화하면서 당면한 낟알털기전투에서 속도와 질을 다같이 보장해나갔다.

동삼협동농장을 비롯한 여러 농장의 낟알털기전투장들에도 1950년대의 조국수호정신이 나래쳤다.

이곳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뜻깊은 올해농사를 빛나게 결속하여 나라의 쌀독을 가득 채우는데 적극 이바지할 한마음안고 밤낮이 따로 없는 긴장한 전투를 벌려나갔다.

결과 군에서는 낟알털기를 지난해보다 앞당겨 끝낼수 있는 전망이 열리게 되였다.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이 높이 발휘되는 속에 군에서는 낟알털기전투를 결속한 단위들이 경쟁적으로 늘어나고있다.

 

본사기자 방영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