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4일 로동신문

 

 강냉이가을을 최적기에 질적으로 다그쳐 끝낼 열의안고

 

농기계수리정비를 빈틈없이

 

황주군 삼정협동농장 일군들과 작업반초급일군들은 애써 지은 알곡을 한알도 허실없이 거두어들이기 위한 전투조직을 빈틈없이 하고있다.

가을걷이와 낟알털기전투의 성과여부가 농기계들의 만가동보장에 있다는것을 명심한 이곳 일군들은 작업반들에 나가 부속품을 비롯한 걸린 문제들을 풀어주기 위한 사업을 적극 벌리고있다.

작업반들에서는 모든 농기계상태를 깐지게 점검하고 이상이 없도록 대책을 세우고있다. 농장원들은 농기계들의 리용에서 기술규정의 요구를 지키면서 불비한 요소들을 제때에 정비하고있다.

농장에서는 농기계들이 고장나면 신속히 수리할수 있도록 내부예비를 적극 탐구동원하여 필요한 부속품을 확보해놓고있다.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된 자각을 안고 농장원들은 가을걷이의 모든 공정에서 한알의 낟알이라도 허실될세라 깐진 일솜씨를 발휘하고있다. 농장의 그 어느 포전에 가보아도 올해농사결속을 잘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려가는 농장원들의 모습을 볼수 있다.

공화국창건 일흔돐을 성대히 경축한 자랑과 긍지를 안고 떨쳐나선 농장의 모든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강냉이가을걷이를 와닥닥 끝내기 위해 분초를 쪼개가며 헌신하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