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4일 로동신문

 

 강냉이가을을 최적기에 질적으로 다그쳐 끝낼 열의안고

 

포전담당책임제가 은을 내게

숙천군 운정농장에서

 

숙천군 운정농장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9월의 대축전을 뜻깊게 경축한 긍지높이 강냉이가을걷이를 단 3일동안에 끝내는 혁신을 창조하였다. 이것은 이곳 일군들이 분조관리제안에서 포전담당책임제를 자체의 실정에 맞게 옳게 적용하기 위한 사업을 방법론있게 짜고든것과 크게 관련되여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증산의 열쇠는 농업부문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의 정신력을 적극 발동시키는데 있습니다.》

올해 농장에서는 기본면적의 강냉이가을걷이를 지난해보다 닷새정도 늦게 시작하면서도 종전과 같은 때에 마감짓기로 하였다. 이것은 례년과 다른 올해의 불리한 농사조건에서도 잘 여문 낟알들을 허실없이 거두어들일수 있게 하는 혁신적인 대책이였다.

그런데 난문제가 있었다. 기후조건과 함께 물, 비료보장조건이 각이한것으로 하여 강냉이이삭들의 여문 정도가 포전마다 달랐던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분조관리제안에서의 포전담당책임제가 은을 내게 하는데 적지 않은 지장을 줄수 있었다.

일군들은 가능성을 의도적으로 조성하면서 해결방도를 찾기 위해 지혜를 합쳐나갔다.

그 과정에 이들은 두가지 결론을 내릴수 있었다. 하나는 매 농업근로자들이 담당한 포전들에서의 여문률을 구체적으로 조사한데 기초하여 가을걷이순차를 정하는 문제였고 다른 하나는 분조의 력량을 집중하여 와닥닥 해제끼는것이였다.

결심이 확고해진 일군들은 즉시 해당한 조직사업을 짜고들었다. 이에 따라 모든 분조에서 잘 익은 포전별로 가을걷이차례를 정하고 로력조직을 짜고들도록 하였다. 분조장들은 작업조들을 다시 편성하였으며 포전담당자별가을걷이일정계획도 구체적으로 세웠다. 여기서 힘을 넣은것은 작업조를 실정에 맞게 무은것이다.

농장일군들은 농업근로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받아들여 2~3세대씩 조를 조직하도록 하였다. 특히 청장년들과 녀성로력들을 잘 배합하여 작업조를 무었다. 결국 농장원들의 생산의욕이 더욱 높아져 시작부터 가을걷이실적이 올라가게 되였다.

높아진 대중의 열의에 맞게 일군들은 가을걷이전투에서 포전담당책임제가 은을 내도록 하기 위해 시행세칙들을 과학적으로 세우는데 각별한 힘을 넣었다.

특히 포전담당자별로 예상수확고판정을 정확히 한데 기초하여 알곡수매계획을 알려주어 그들이 자기의 분배몫을 잘 알고 영농전투를 벌리게 하였다. 그리고 가을걷이와 낟알털기도 포전담당자별로 진행하며 수매계획을 수행한 농업근로자들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분배하도록 하였다.

이와 함께 영농작업에 대한 일정계획수행정형을 포전담당자별로 장악하고 대책을 세우게 하였다.

실정에 맞는 시행세칙에 따라 가을걷이전투가 벌어지게 되니 농업근로자들의 열의는 더욱 높아졌을뿐아니라 작업을 주인다운 립장에서 깐지게 해나갔다.

결과 농장에서는 단 3일동안에 강냉이가을걷이를 끝내는 성과를 거두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