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3일 로동신문

 

깊이 새겨주신 혁명의 철리

 

항일대전의 불길속에서 창조되고 세대를 이어오며 빛나게 계승되고있는 백두의 혁명정신은 사회주의위업의 최후승리를 위한 투쟁에 떨쳐나선 우리 천만군민의 귀중한 정신적량식이며 강위력한 보검이다.

세대가 바뀌고 혁명이 전진할수록 우리 군대와 인민이 삶과 투쟁의 좌우명으로 삼아야 할 철리를 새겨주는 하나의 이야기가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언제나 백두의 혁명정신, 백두의 칼바람정신으로 살며 투쟁하여야 합니다.》

주체60(1971)년 9월 초순 어느날 밤이였다.

그즈음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조국땅 북변의 삼지연에서 낮에 밤을 이어가시며 바쁜 시간을 보내고계시였다.

이날도 밤깊도록 사업에 여념이 없으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잠시 일손을 놓으시고 한 일군을 부르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방에 들어서는 일군에게 뭘 좀 요기할것이 없는가고 물으시였다.

순간 일군은 그이께서 잠시나마 휴식하시게 되였다는 생각으로 대답을 올리고 급히 방을 나서려고 하였다.

그러는 일군을 멈춰세우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곤히 자는 사람들을 깨우지 말고 가마치가 있으면 그걸 좀 가져오라고 이르시였다.

가마치라는 말에 놀란 일군은 그자리에 못박힌듯 서있었다.

자정이 가깝도록 사업하시는 우리 장군님께 어떻게 밥가마치를 드리랴 하는 생각에서였다.

어찌할바를 몰라하는 일군의 심정을 헤아리신듯 그이께서는 다시금 재촉하시였다.

잠시후 일군이 밥가마치를 가져왔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밥가마치가 별맛이라고 하시며 간단히 요기를 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창문을 여시고 어둠의 정적이 깃든 삼지연의 밤경치를 내다보시며 깊은 명상에 잠기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동무는 밥가마치를 내놓으며 걱정하였지만 지난날 항일유격대원들은 백두산의 산나물로 끼니를 에우면서도 장수들처럼 싸웠다고 조용히 뇌이시였다.

계속하여 그이께서는 조선인민혁명군의 주력부대를 친솔하시고 삼지연에 나오신 위대한 수령님께서 삼지연의 물은 백두산천지의 물이니 마음껏 마시고 장수힘을 내여 싸우자고 대원들을 고무하신데 대하여, 력사적인 고난의 행군의 나날 유격대원들은 풀뿌리도 없어서 눈덩이를 집어삼키면서 행군도 하고 전투도 하였지만 빼앗긴 조국을 기어이 찾고야말겠다는 열렬한 혁명정신이 있었기에 그 모진 시련속에서도 쓰러지지 않고 조국으로 진군할수 있었다는데 대하여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헤쳐오신 간고한 항일대전의 나날들을 그려보시는듯 장군님께서는 또다시 깊은 생각에 잠기시였다.

이윽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삼지연을 비롯한 백두산일대에는 위대한 수령님의 혁명업적이 깃들어있지 않은 곳이 없다고, 우리가 수령님께서 개척하신 혁명위업을 계승하고 완성하자면 바로 당원들과 근로자들, 새 세대 청년들이 여기 백두산일대의 혁명전적지와 사적지들에 와서 수령님께서 걸으신 로정을 따라 걸어보기도 하고 그날에 항일유격대원들이 먹던 음식도 먹어보아야 한다고, 그래야 항일유격대원들의 백절불굴의 투쟁정신을 잘 알수 있으며 그들처럼 혁명을 위하여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쳐 투쟁할수 있다고 절절히 교시하시였다.

그이의 교시는 일군의 가슴을 파고들었다. 그럴수록 위대한 수령님을 모시고 나라의 해방을 위해 항일의 혈전만리, 눈보라만리를 헤쳐온 항일혁명투사들의 불굴의 투쟁모습이 우렷이 안겨왔다.

일군은 하나의 혁명대학을 나온듯 세찬 격정을 금치 못하며 그이의 뜻대로 살며 투쟁해나갈 심장의 맹세를 다지였다.

이것은 단지 소박한 가마치에 대한 이야기만이 아니다.

가마치로부터 시작된 그날의 이야기는 오늘도 우리 천만군민모두에게 삶과 투쟁의 좌우명으로 삼고 투쟁해야 할 혁명의 철리를 가슴깊이 새겨주고있다.

위대한 수령님을 따라 항일의 혈전만리를 백절불굴의 혁명정신으로 헤쳐온 투사들의 그 정신은 어제와 오늘에 이어 영원히 계승해야 할 혁명의 피줄기, 정신적재보이며 그 정신으로 투쟁해나갈 때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최후승리는 반드시 이룩된다는것을.

 

오철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