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7일 로동신문

 

드러난 쌍룡자동차사태의 진상

 

남조선 《KBS》방송에 의하면 쌍룡자동차사태의 배후에 청와대가 있었다는것이 드러났다.

쌍룡자동차사태는 2009년 쌍룡자동차회사측이 구조조정의 미명하에 로동자들을 절반이상이나 해고시키고 이에 항거하는 로동자들을 중무장한 경찰특공대를 투입하여 무차별적으로 탄압하면서 발생하였다.

당시 쌍룡자동차회사측은 경영악화의 책임을 로동자들에게 들씌우면서 로동자들을 마구 해고하였다.

쌍룡자동차회사측의 부당한 처사에 분노한 쌍룡자동차로동자들은 해고조치를 철회할것을 요구하여 총파업투쟁에 진입하였다.

경찰당국은 촬영장치와 무선송수신설비가 설치된 직승기들을 집회, 시위현장들에 배치하고 로동자들을 위협하였으며 파업투쟁에 나선 로동자들에게 음식물도 전달되지 못하게 차단하였다.

2009년 7월 20일 중무장한 34개 중대의 경찰병력은 쌍룡자동차로조의 파업투쟁현장을 완전봉쇄하고 로동자들에게 폭행을 가하면서 그들을 강제련행하였다. 연 이틀간에 걸친 경찰의 폭력적인 탄압으로 여러명의 로동자들이 사망하고 100여명이 부상당하였다.

가족들은 경찰의 탄압만행에 항거하여 자살까지 하였다.

8월 28일 쌍룡자동차사태 진상조사위원회가 조사결과를 발표한데 의하면 2009년 당시 경찰은 진압작전과정에 직승기로 20만L나 되는 최루액을 살포하였으며 테로진압용장비들을 동원하여 로동자들을 무차별적으로 탄압하였다고 한다. 또한 경기지방경찰청장이 청와대 수석비서관의 승인밑에 쌍룡자동차로동자들의 파업을 진압할데 대한 불법명령을 내렸다고 하면서 총체적으로 볼 때 이것은 폭력에 의한 진압작전이였다고 까밝혔다.

방송은 이에 대해 전하면서 수십명의 사망자와 100여명의 부상자를 낸 쌍룡자동차사태가 빚어진지 9년이 지났다, 사태의 진상을 반드시 밝혀 주범을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조선중앙통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