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6일 로동신문

 

증산돌격운동의 불길높이 9월의 대축전장을 향하여 폭풍쳐 내달린다

청천강-평남관개물길공사장에서

 

집단주의위력이 안아온 공사속도

채취공업성려단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자력자강의 정신을 가져야 그 어떤 시련과 난관도 뚫고나갈수 있으며 최악의 조건에서도 최상의 성과를 이룩할수 있습니다.》

채취공업성려단에서는 공화국창건 일흔돐을 맞으며 물길굴을 관통하는것과 함께 상부콩크리트피복공사까지 해제낄 대담한 목표를 세웠다.

사실 려단의 실정에서 이것은 높은 목표였다.

우선 로력이 다른 단위보다 긴장한데다가 물길굴을 건설하고있는 지대의 암질이 무르다보니 한치한치 굴뚫기를 하면서 전진해야 하였다.

공화국창건 일흔돐까지 얼마 남지 않은 조건에서 목표를 수행하자면 공격속도를 훨씬 더 높여야 했다.

일군들은 주저하지 않았다. 난관앞에 주저앉아 우는소리만 하면 언제 가도 목표를 수행할수 없다.

자력갱생의 기치를 더 높이 추켜들고 집단주의위력으로 만난을 뚫고나간다면 결코 못해낼 일이 없다.

이것을 확신한 그들은 피타는 사색을 거듭하는것과 함께 돌격대원들의 창조적지혜를 적극 불러일으켰다.

자기 힘을 믿고 분발해나서니 대담하고 혁신적인 방도가 나왔다. 공격속도를 훨씬 더 높이는데서 관건적인 문제는 버럭처리를 빨리 하는것이였다.

그래야 굴진을 확고히 앞세우면서 상부콩크리트피복공사를 따라세울수 있었다.

이로부터 일군들은 버럭처리에 자동차를 리용하자는 대담한 안을 내놓았다.

그런데 자동차로 버럭을 처리하자니 걸린 문제가 있었다. 지난 시기 암질조건에 맞는 굴진방법을 도입하다보니 갱바닥과 천정사이 공간이 좁아 자동차가 드나들수 없는것이였다. 일군들은 토론을 거듭하던 끝에 실정에 맞는 방도를 찾았다. 갱바닥을 푹 낮추어 자동차가 갱안으로 드나들수 있도록 공간을 넓히자는것이였다.

려단에서는 즉시 갱바닥을 깊이 파내기 위한 전투를 시작하였다. 적은 로력으로 굴뚫기와 상부콩크리트피복공사를 하면서 이 전투를 동시에 진행한다는것이 결코 헐치 않았다.

하지만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은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수행을 위한 증산돌격운동에로 부른 당의 호소를 피끓는 심장에 새기고 견인불발의 의지로 난관을 맞받아나갔다.

전투장에 뛰여든 일군들은 사상전의 포문을 열고 화선식정치사업을 첨입식으로 들이대였다.

동시에 어렵고 힘든 모퉁이에 어깨를 들이밀고 진격의 돌파구를 열어제꼈다.

일군들의 헌신적인 모습은 열백마디의 말보다도 감화력이 더 컸다. 돌격대원들은 하루빨리 물길굴을 완공하여 어머니조국에 자기들의 땀이 스민 로력적선물을 드리자고 하면서 맡은 과제를 두몫, 세몫씩 해제꼈다. 앞선 단위가 뒤떨어진 단위를 도와주면서 한마음한뜻이 되여 노력한 결과 자동차로 버럭처리를 진행할수 있게 되였다.

려단에서는 버럭처리는 물론 다른 공정들도 쭉쭉 내밀기 위해 집단주의위력으로 부닥치는 난관을 뚫고나가면서 목표수행의 확고한 전망을 열어나가고있다.

 

본사기자 리영학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