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6일 로동신문

 

증산돌격운동의 불길높이 9월의 대축전장을 향하여 폭풍쳐 내달린다

청천강-평남관개물길공사장에서

 

앞당겨 끝낸 잠관공사

자강도려단에서

 

창조와 혁신으로 들끓는 자강도려단에서는 몇달동안에 해야 할 잠관공사를 훨씬 앞당겨 해제끼는 비약을 일으켰다. 이 성과는 자랑찬 로력적선물을 안고 9월의 대축전장에 떳떳이 들어서려는 이들의 불타는 애국심이 낳은 결실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건설사업에서 혁신을 일으켜 기념비적창조물들을 많이 일떠세우면 그만큼 강성국가의 기초가 튼튼히 다져지고 인민들의 행복의 터전이 훌륭히 마련되게 됩니다.》

려단이 맡은 잠관공사는 구조물과 도로를 통과하면서 진행해야 했다.

이 과업을 받은 즉시 먼곳에 있는 현장에 긴급히 이동전개한 대대들에서는 먼저 구조물을 통과하는 잠관공사부터 시작하였다.

굴착기로 땅을 파낸 다음 잠관을 형성해나가는 과정에 려단정치부장은 깊은 생각에 잠기였다.

공사가 추진될수록 강재를 비롯한 자재보장이 긴장해졌던것이다. 대책을 세우지 않는다면 그만큼 기일이 오래 걸려 공화국창건 일흔돐을 맞으며 완성하지 못할수 있었다.

돌격대원들은 9월의 명절을 전례없는 로력적성과로 맞이하려는 열의에 충만되여있다. 전례없는 성과, 이것은 기성의 사고방식과 일본새로는 이룩할수 없다.

이것을 명심한 그는 일군들에게 자기의 심정을 숨김없이 터놓았다.

늘 하던 일본새로는 시대의 벅찬 숨결에 발맞춰 나갈수 없다. 기존방식을 따를것이 아니라 당의 뜻대로 주도성, 창발성을 가지고 새것을 창조해야 한다. 일군들부터가 대오의 기관차가 되여 진격의 돌파구를 열어나가자.

일군들도 흥분되였다. 먼 후날 오늘을 떳떳이 돌이켜볼수 있도록 위훈의 자욱을 크게 새겨야 한다는 하나의 생각으로 이들의 심장은 높뛰였다.

분발해나선 이들은 혁신적안목으로 공사로정을 다시 돌아보았다.

그 과정에 정치부장이 제기한 안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키였다. 도로의 일정한 구간을 토막내고 여기에 다리를 건설한 다음 그 좌우에 잠관대신 흙물길을 형성하자는 제안이였다.

이렇게 하면 물이 흙물길을 따라 다리밑을 통과하여 계속 흘러가도록 할수 있었다. 결국 100여m구간에서 하기로 되여있던 잠관공사를 그보다 짧은 구간에서만 하면 된다는 결론이 나왔다. 그러면 수십t의 강재를 절약하면서 공사기일을 절반이나 앞당길수 있었다.

돌격대원모두가 이것이 바로 우리의 창조본때라고 하면서 공사에 힘있게 떨쳐나 실적을 올리였다.

어머니조국을 위하여 하루라도 더 빨리, 더 훌륭한 창조물을 일떠세우자는 목소리가 전투장들에서 높이 울리는 속에 공사를 앞당겨 완성하는 성과가 이룩되였다.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수행을 위한 증산돌격운동에로 부른 당의 호소를 받들고 일군들과 돌격대원들은 다음 대상공사도 불이 번쩍 나게 해제낄 불같은 열의에 충만되여있다.

글 및 사진 정철훈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