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6일 로동신문

 

증산돌격운동의 불길높이 9월의 대축전장을 향하여 폭풍쳐 내달린다

청천강-평남관개물길공사장에서

 

끝장을 보는 완강한 실천력

평안남도려단에서

 

평안남도려단에서 취수암거공사 완성!

청천강-평남관개물길공사장에서 전해진 새 소식이다.

이 공사의 완성과정이 시사해주는 문제가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창조적이며 진취적인 사업기풍과 일본새를 가지고 일해나가야 합니다.》

일군들은 이미전부터 진행해온 취수암거공사를 공화국창건 일흔돐을 맞으며 결속할 목표를 세웠다. 사실 려단의 로력과 기계수단 특히 자재의 긴장성 등을 놓고볼 때 결코 짧은 기간에 수행할수 있는 목표가 아니였다. 하지만 일군들은 기어이 끝장을 볼것을 결심하였다.

당에서는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수행을 위한 증산돌격운동에로 우리를 불렀다. 조국의 부강발전을 위해 한몸을 아낌없이 내댈 각오로 나설 때 무에서 유를 창조하고 불가능도 가능으로 전환시킬수 있다.

일군들은 돌격대원들을 힘있게 불러일으키는것과 함께 공사작전을 면밀히 짜고들었다.

우선 로력조직을 실정에 맞게 합리적으로 하는데 힘을 넣었다. 려단이 맡은 다른 건설대상은 언제였다. 언제건설을 하자면 가물막이부터 해야 하는데 장마철에는 진행할수 없었다. 이로부터 려단의 력량을 갈라 언제를 비롯한 여러 대상건설을 다같이 해나가던 종전과는 달리 취수암거공사에 모든 대대를 동원하기로 하였다. 이 공사를 완성하면 장마철이 지난 후 언제건설에 력량을 집중할수 있었다.

일군들은 로력을 효과있게 리용하는데도 깊은 주의를 돌리였다. 여기서 중시한 문제는 시공을 전문화하는것이였다. 이전에 각이한 대상들을 맡아 건설하는 과정에 일정한 기능을 요구하는 작업에 익숙된 대대들이 있었다. 여기에 맞게 대대별로 일감을 주면 반복시공을 없애여 공사기일을 앞당길수 있었다.

언제나 당의 뜻대로만 일하는 습벽을 붙일 때 사업의 성과를 담보할수 있다.

일군들은 이런 관점을 가지고 려단의 로력을 여러개의 작업조로 나누었다. 그리고 한개 조는 철근가공을, 다른 조들은 그 조립과 콩크리트치기를 비롯한 공정들을 맡아 진행하도록 하였다.

공사의 질보장에 필요한 설비제작을 발기하고 내민 일군들의 일본새도 주목된다.

취수암거가 견고한 구조물이 되게 하자면 콩크리트혼합물의 질을 높은 수준에서 보장하는것이 중요했다. 여기에 절실하게 필요한것이 혼합기인데 려단에는 이 설비가 없었다.

일군들은 대담하게 혼합기를 자체로 만들기로 하였다. 증산돌격운동에서의 성과는 자력갱생의 정신으로 마련해야 한다는것을 명심한 정치부장은 제일 걸린 감속기보장문제를 맡아안고 땀흘려 뛰여 끝내 해결하였다. 그뒤를 따라 다른 일군들도 헌신성을 발휘한 결과 자체로 혼합기를 만들게 되였다. 내부예비를 탐구하여 많은 강재도 자체로 해결한 이들은 기관차가 되여 대중을 이끌면서 아름찬 취수암거공사를 기어이 완성하였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