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4일 로동신문

 

제힘으로 꾸려가는 보람

옹진군체신소에서

 

옹진군체신소는 통신보장은 물론 생산문화, 생활문화를 확립하기 위한 사업과 후방토대를 갖추기 위한 사업도 잘되고있는 단위이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자기의 힘을 믿고 자력갱생하면 어떤 어려운 과업도 다 수행할수 있습니다.》

군체신소에서 거둔 성과의 비결에 대하여 묻는 우리에게 소장 홍순명동무는 자기 힘을 믿고 자력갱생한데 있다고 짤막하게 대답하였다.

대답은 길지 않았어도 한개 단위를 책임진 일군의 본분을 다하기 위해 애쓴 나날들에 대한 이야기는 많았다.

소장사업을 시작하였을 때 제일 안타까운 문제는 기술력량이 부족한것이였다.

그는 일군인 자신의 기술실무수준이 높아야 대오를 앞장에서 이끄는 기관차가 될수 있다는것을 자각하고 최신과학기술에 정통하기 위해 애를 썼다.

체신설비의 갱신주기가 짧아지고있는 현실은 종업원들의 기술실무수준을 빨리 높일것을 요구하였다. 이것을 포착한 소장은 과학기술보급실을 꾸리기 위한 사업의 앞장에서 뛰고 또 뛰였으며 그 운영을 정상화하기 위한 사업도 짜고들었다. 그 과정에 종업원들의 기술실무수준이 높아지고 가치있는 기술혁신안, 창의고안들이 련이어 나올수 있었다.

체신설비들을 갖추어놓기 위한 사업은 순탄치 않았다. 조건이 어렵고 불리한 때일수록 물러설것이 아니라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으로 대담하게 맞받아나가야 한다는것이 홍순명소장을 비롯한 일군들의 드팀없는 관점이고 립장이였다.

세멘트, 철근을 비롯한 자재들을 도맡아 해결하고 난관에 부닥칠 때마다 이신작칙하면서 말없이 돌격구령을 내리는 소장의 뒤를 따라 종업원들은 모두가 떨쳐나섰다.

오늘도 종업원들은 읍에서 수십리 떨어진 높은 곳에 이동통신기지를 건설할 때 있었던 일을 잊지 못해한다. 종업원들은 《나를 따라 앞으로!》의 구령을 치며 헌신하는 일군들과 한마음한뜻이 되여 돌격로를 열어나갔다.

당조직의 지도밑에 군체신소의 일군들은 종업원들의 생활조건을 개선하고 후방사업을 적극 따라세우기 위한 사업에도 큰 힘을 넣었다.

물론 제한된 인원을 가지고 건설까지 동시에 밀고나간다는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였지만 종업원들은 살림집들을 건설하여 보금자리를 마련하고 비경지를 개간하여 자체살림살이도 꾸려나갔다.

제힘을 믿고 한마음한뜻이 되여 떨쳐나설 때 못해낼 일이 없다는것을 실생활을 통하여 체험한 이곳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공화국창건 일흔돐이 되는 뜻깊은 올해를 자랑찬 성과로 빛내이기 위해 더욱 분발해나서고있다.

 

본사기자 류영호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