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3일 로동신문

 

곡식이 익는족족 거두어들일수 있게 가을걷이준비를 빈틈없이 갖추자

 

혁신적인 안목으로

연산군 읍협동농장 제1작업반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부문에서는 과학적영농방법을 적극 받아들이고 농사일을 책임적으로 하여 당이 제시한 알곡고지를 기어이 점령하여야 합니다.》

연산군 읍협동농장 제1작업반에서 가을걷이준비를 빈틈없이 갖추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여기에는 작업반장 홍남일동무를 비롯한 작업반원들의 헌신적노력이 깃들어있다.

작업반에서 북데기를 처리할수 있는 탈곡기를 새로 만든 사실을 놓고도 잘 알수 있다.

지난 어느날 가을걷이준비정형을 하나하나 따져가던 작업반장의 머리속에 불현듯 떠오르는 생각이 있었다.

북데기를 처리하게 된 탈곡기였다. 사실 작업반에서는 이 탈곡기를 이미전부터 리용해왔는데 능률이 높지 못하였다. 그리고 북데기에 섞여나가는 낟알도 얼마 되지 않기때문에 별로 관심하는 사람도 없었다.

하지만 작업반장의 생각은 달랐다.

귀중한 낟알을 한알도 허실없이 거두어들이는것이 바로 우리의 응당한 본분이 아니겠는가. 북데기에 섞여있는 낟알을 말끔히 털어낼수 있게 이 탈곡기를 다시 만들자.

그의 이 결심은 작업반원들모두의 지지를 받았다.

탈곡기를 만들기 위한 전투가 힘있게 벌어졌다. 모든것이 어려웠다. 그러나 작업반원들은 철판, 철근 등 필요한 자재를 자체로 마련해나갔다. 이들은 서로의 창조적지혜를 합쳐가며 제작전투를 다그쳐 탈곡기를 만들어냈다. 결과 작업반적으로 근 1t의 낟알을 더 얻어낼수 있는 담보를 마련해놓게 되였다.

이뿐이 아니다. 작업반초급일군들은 운반수단의 실태를 구체적으로 알아보고 분조마다 달구지를 1대씩 더 만들도록 하였다. 이렇게 하면 뜨락또르가 들어가기 힘든 구석진 포전이 많은 조건에서도 가을걷이를 짧은 기간에 다그쳐 끝낼수 있었다.

작업반초급일군들과 작업반원들은 성과에 만족을 모르고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높이 발휘하면서 가을걷이와 낟알털기준비에 더 큰 박차를 가하고있다.

 

본사기자 황철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