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3일 로동신문

 

곡식이 익는족족 거두어들일수 있게 가을걷이준비를 빈틈없이 갖추자

 

성과적으로 끝낸 이동식탈곡기생산

삼천군에서

 

무슨 일이든지 성과를 거두자면 관점부터 바로가져야 한다.

자체의 힘으로 많은 이동식탈곡기들을 만들어 농사결속을 지난 시기보다 훨씬 앞당겨 끝낼수 있는 담보를 마련한 삼천군일군들과 근로자들의 일본새가 그것을 보여주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오늘의 격동적인 시대는 당정책관철의 제일기수인 일군들의 사업기풍과 일본새를 혁명적으로 개선할것을 요구하고있습니다.》

지난해농사경험을 구체적으로 분석하던 군책임일군들의 이목은 한곳에 집중되였다.

농장들의 알곡생산계획수행에 영향을 준 중요한 요인의 하나가 낟알털기를 빨리 끝내지 못한데 있다는 사실이였다.

중산간지대에 위치한 농장들은 대체로 포전들이 작고 분산되여있었다. 이런 조건에서 곡식을 탈곡장까지 들여와 낟알털기를 진행하다보니 기일도 오래고 낟알허실현상도 나타나게 되였다.

그러면 방도는 무엇인가. 명백하였다. 이동식탈곡기의 대수를 대폭 늘여 현장에서 낟알털기를 진행하도록 하는것이였다. 그러나 이들의 마음을 무겁게 한것이 있었다. 군의 실정에서 한두대도 아닌 그 많은 이동식탈곡기를 짧은 기간에 자체로 만들수 있겠는가.

이때 군당책임일군은 힘주어 말했다. 조건은 불리하고 모든것이 부족한것은 사실이다. 그보다 문제로 되는것은 조건타발을 앞세우는 우리 일군들의 그릇된 관점이라고 본다. 제힘을 믿고 떨쳐나서면 반드시 해낼수 있다.

그의 말은 일군들을 분발시켰다. 군일군들은 가능성을 따지기 전에 무조건 해내야 한다는 립장에서 이동식탈곡기생산에 달라붙었다.

관점이 달라지니 실천도 새로와졌다. 군일군들은 이 사업을 땜때기식으로가 아니라 앞을 내다보며 예견성있게 작전하고 내밀었다.

우선 농장들에서 이동식강냉이탈곡기는 작업반마다에 그리고 이동식벼탈곡기는 20여정보당 한대씩 차례지게 계획을 세우도록 하였다. 그래야 분조관리제안에서의 포전담당책임제가 은을 내게 하면서도 낟알털기를 와닥닥 끝낼수 있기때문이였다.

군일군들은 또한 이동식탈곡기가 지대적특성에 맞으면서 최대의 능률을 낼수 있게 혁신적인 안목에서 설계를 하도록 이끌어주었다. 군농기구공장을 비롯한 해당 단위의 일군들과 기술자, 로동자들이 이동식탈곡기제작전투에 떨쳐나섰다.

전투가 낮에 밤을 이어 벌어졌다.

군책임일군들은 수시로 전투현장에 나와 제작정형을 알아보고 자재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기동적으로 세워주면서 생산자대중을 적극 고무해주었다.

이에 힘을 얻은 해당 단위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능률높은 이동식탈곡기들을 더 많이 만들어내는데 올해농사를 승리적으로 결속할수 있는 방도의 하나가 있다는것을 명심하고 한사람같이 떨쳐나 날마다 성과를 확대해나갔다.

이런 불굴의 투쟁에 의하여 계획된 대수의 이동식탈곡기들이 생산되게 되였다. 결국 군에서는 가을걷이와 낟알털기를 짧은 기간에 와닥닥 끝낼수 있는 담보를 마련하게 되였다.

이곳 일군들의 경험은 당정책에 대한 옳은 관점을 가질 때 완강한 실천력을 낳게 된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방영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