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2일 로동신문

 

평양교원대학창립 50돐 기념보고회 진행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축하문 전달

 

【평양 9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평양교원대학창립 50돐 기념보고회가 1일에 진행되였다.

보고회에는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박태성동지와 평양시당위원회 부위원장 김봉석동지, 대학의 일군들, 교직원, 학생들이 참가하였다.

평양교원대학 교직원, 학생들에게 보내는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축하문을 박태성동지가 전달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는 축하문에서 평양교원대학은 수도 평양시의 소학교와 학령전어린이교육을 담당한 교육자양성의 믿음직한 원종장이며 새 세기 교육혁명수행에서 앞장서나가고있는 고등교육부문의 본보기단위이라고 강조하였다.

혁명발전의 요구에 맞게 후대교육사업을 체계적으로 발전시키는데 큰 힘을 넣어오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주체57(1968)년 9월 1일 대학을 창립하여주시고 나아갈 방향과 방도를 환히 밝혀주시였으며 여러차례에 걸쳐 귀중한 교육설비들도 보내주시면서 사회주의교육테제를 철저히 관철하도록 현명하게 령도하신데 대하여 축하문은 지적하였다.

축하문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대학사업에 깊은 관심을 돌리시고 현대적인 실험기구들과 동물표본들을 거듭 보내주시였으며 교수교양사업과 연구사업에서 이룩된 성과들과 교직원, 학생들속에서 발휘된 소행들을 높이 평가해주시면서 당의 교육정책관철에서 혁신을 일으키도록 걸음걸음 이끌어주시였다고 지적하였다.

우리 당은 전반적12년제의무교육을 실시하는데서 교육의 원종장들인 교원대학, 사범대학들을 현대적으로 꾸리며 사범교육의 질을 개선하는 사업에 선차적인 힘을 넣고 여기에서 평양교원대학이 선구자적역할을 수행할데 대한 중요한 과업을 제시하였다고 축하문은 강조하였다.

축하문은 대학이 창립후 50년간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현명한 령도와 세심한 보살피심속에 나라의 교육발전에서 큰 몫을 담당수행하는 사범교육기관으로 강화발전되였으며 실력있는 교육과학연구력량과 현대적인 교사와 시설을 갖춘 교육강국, 인재강국건설의 본보기단위로 전변된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는 축하문에서 혁명임무에 대한 비상한 책임감과 열정을 지니고 모든것이 어렵고 부족한 속에서도 간고분투, 견인불발하여 교육인재양성과 과학연구사업에서 혁혁한 성과를 이룩한 평양교원대학 교직원들과 인재강국의 앞날을 떠메고나갈 참다운 교육자로 튼튼히 준비해나가고있는 대학생들을 높이 평가하였다.

보고회에서는 평양교원대학 학장 박금희동지의 보고에 이어 토론들이 있었다.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창립 50돐을 맞으며 당중앙위원회 축하문을 받아안은데 대하여 언급하고 축하문에 제시된 전투적과업을 철저히 관철할 결의들을 표명하였다.

그들은 대학의 교직원, 학생들이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천세만세 높이 우러러모시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현지말씀과 당중앙위원회 4월전원회의 결정을 받들고 교육사업에서 대혁명을 일으키기 위한 투쟁에 모든 지혜와 정열을 다 바쳐나갈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모든 교원들이 높은 과학리론적, 교수실무적자질을 갖춘 능력있고 믿음직한 교육자들로 튼튼히 준비하며 효과적인 교수수단과 수법들을 부단히 탐구도입하여 학령전교육과 소학교교육의 질을 높이는데 실질적으로 이바지하여야 할것이라고 그들은 말하였다.

그들은 교원들이 당과 혁명에 대한 무한한 충실성과 참다운 후대관을 지니고 깨끗한 교육자적량심으로 교육사업에 헌신하며 자신의 수범으로 제자들에게 진정한 교육자의 자세와 풍모를 배워줄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학생들은 당의 뜻을 심장깊이 새기고 열심히 배우고 또 배워 참다운 교원혁명가로 준비하며 군중문화예술활동과 대중체육활동을 활발히 벌려나가야 할것이라고 그들은 말하였다.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모든 교직원, 학생들이 당의 교육중시, 과학중시사상을 받들고 교육사업에서 새로운 성과를 이룩함으로써 전국의 앞장에서 힘차게 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보고회에서는 결의문이 채택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