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2일 로동신문

 

모두다 애국의 마음안고 수산자원보호증식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자

 

새끼물고기생산에서 중시한 먹이문제

청년두단종어사업소에서

 

청년두단종어사업소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이 수산자원을 적극 보호증식할데 대한 우리 당의 높은 뜻을 받들고 자체로 먹이문제를 해결하여 강하천들에 놓아줄 새끼물고기생산을 늘이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물고기기르기에서 중요한것은 먹이문제입니다.》

새끼물고기생산을 늘이는데서 알깨우기를 잘하는것과 함께 새끼물고기들의 사름률보장이 매우 중요하다.

사업소에서는 새끼물고기기르기에 필요한 먹이의 대부분을 자체로 보장하고있다. 특히 알곡먹이비중을 대폭 낮추는 원칙에서 새끼물고기들의 성장속도를 높이고 사름률을 원만히 보장할수 있는 질좋은 먹이를 생산하고있다.

결과 원가를 적게 들이면서도 새끼물고기생산을 늘일수 있는 담보를 마련하였다.

새끼물고기기르기에 필요한 먹이생산에는 적지 않은 량의 알곡이 소비된다. 때문에 새끼물고기들을 더 많이 생산할수 있는 토대를 갖춘 사업소에서는 먹이생산에 들어가는 알곡소비량을 낮추기 위한 사업을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고 과학적으로 내밀었다.

일반적으로 새끼물고기기르기에 필요한 자연먹이를 보장하기 위해 퇴비를 리용한다. 그러나 일반퇴비를 리용하면 싸그쟁이를 비롯한 자연먹이가 증식되는 기간이 길고 번식량도 그리 많지 못하였다.

사색을 거듭하던 박진명지배인은 농산에서 그 우월성이 확증된 람조류생물활성퇴비에 눈길을 돌리게 되였다. 람조류생물활성퇴비속에는 많은 미생물이 있어 토양을 비옥하게 한다. 그렇다면 물속에서도 자연먹이의 번식량을 늘일수 있지 않겠는가.

이렇게 생각한 지배인은 기술자들을 불러일으켜 람조류생물활성퇴비를 어느 한 양어못에 시험적으로 리용해보았다.

그 결과는 좋았다.

람조류생물활성퇴비를 리용하니 자연먹이번식량이 늘어나고 새끼물고기들의 성장속도와 사름률이 높아지게 되였다.

사업소에서는 갓난 물고기들의 초기먹이로 되는 륜충배양도 유기질비료로 자연먹이를 늘이는 방법으로 진행하고있다.

자체축산기지와 종업원들의 가정에서 나오는 가금배설물을 발효처리하여 그것으로 단백함량이 높은 팽화먹이를 생산하고있는 사실도 주목할만 하다.

락랑구역당위원회의 지도밑에 이곳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경제적실리가 매우 큰 새로운 유기질배합먹이가공장도 꾸리고있다.

사업소에서는 자연먹이를 리용하는것과 함께 선진적인 사양관리방법도 적극 받아들여 새끼물고기들의 사름률을 높이고있다.

야외못들에 합리적인 환수체계를 받아들여 같은 물량으로 더 많은 새끼물고기를 생산하면서도 사름률을 높이고 선진적인 알받이기술을 적극 받아들여 강하천들의 물고기자원을 늘여가고있다. 또한 품종에 따라 새끼물고기성장기가 서로 다른 점을 리용하여 야외못들에서 새끼물고기생산회수를 늘이고 혼합양어도 진행하여 집약화수준을 보다 높이였다.

이곳 사업소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해마다 수백만마리의 조개유생도 길러내여 강하천들에 놓아주었다.

지금 이들은 수산자원을 적극 보호증식할데 대한 당정책을 실천으로 받들어나갈 열의밑에 새끼물고기생산을 늘이기 위한 사업에 계속 힘을 넣고있다.

 

본사기자 심학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