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7월 6일 로동신문

 

통일위업실현에 바쳐진 고귀한 생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한생은 온 민족을 조국통일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로 불러일으키기 위해 끝없는 심혈과 로고를 바치신 숭고한 헌신의 한생이였다.

오늘도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나라와 민족을 위해 조국통일위업실현의 길에 쌓아올리신 어버이수령님의 불멸의 업적을 가슴뜨겁게 돌이켜보고있다.

 

온 남녘땅을 진감시킨 자주통일대강

 

위대한 수령님께서 제시하신 조국통일3대원칙을 기본내용으로 하는 력사적인 7. 4공동성명의 발표, 그것은 북과 남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여앉아 조국통일원칙을 합의한 력사적장거였다.

7. 4공동성명의 발표는 온 민족을 격동시켰으며 대결과 분렬로 얼어붙은 삼천리강토를 조국통일에 대한 희망과 열정으로 들끓게 하였다.

7. 4공동성명이 발표되자 남조선신문들은 위대한 수령님의 존귀하신 영상을 모시고 《7. 4성명은 새 민족사의 서광》, 《자주통일의 거보》라고 대서특필하였다.

부산의 한 신문은 《시내의 가정과 직장마다에서는 한꺼번에 박수소리와 환호소리가 터졌는데 이날의 감격에 찬 박수와 기쁨은 일제통치하에서 해방되던 지난 1945년 8월 15일 조국해방의 감격을 재현하는듯 했다.》라고 전하였다. 이에 뒤질세라 남조선의 다른 언론들도 《온 민중의 표정은 분렬의 장벽이 한꺼번에 무너지는것을 보는듯 경악과 흥분속에 휩싸였다.》, 《모든 업무가 중단될 정도였고 곳곳에서 〈와!〉 하는 함성과 놀라움이 겹친 환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등으로 보도하였다.

남조선인민들속에서는 《민족의 앞길에 대통운이 텄다.》, 《김일성장군님의 도량과 애국애족의 뜻은 하늘보다 높다.》, 《통일을 눈앞에 보는것만 같다.》는 목소리들이 연방 울려나왔다.

그것은 민족의 분렬과 겨레가 당하는 불행과 고통을 누구보다 가슴아파하시며 우리 민족에게 통일된 조국을 안겨주시려고 정력적인 활동을 벌리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면불휴의 로고와 크나큰 업적에 대한 다함없는 칭송이였다.

 

4시간만에 풍지박산난 분렬성명

 

1973년 6월 23일 매국을 일삼던 남조선의 《유신》독재자는 그 무슨 《특별성명》이라는것을 발표하였다. 그것은 사실상 《두개 조선》의 공식선포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이에 대하여 보고받으신것은 현지지도를 마치고 평양으로 돌아오시던 렬차에서였다. 불이 펄펄 이는 안광으로 차창밖을 주시하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흰종이에 무엇인가를 쓰시며 사색과 심혈을 기울이시였다.

순간의 휴식도 못하시고 평양에 도착하신 수령님께서는 즉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위원회를 소집하시고 몸소 작성하신 조국통일5대방침을 한조항한조항 설명하시였다.

점심식사도 뒤로 미루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곧바로 평양체육관으로 향하시였다.

당시 평양체육관에서는 우리 나라를 방문한 외국수반을 환영하는 평양시군중대회가 열리였다.

군중대회장에 도착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연단에 오르시여 《민족의 분렬을 방지하고 조국을 통일하자》라는 력사적인 연설을 하시였다.

연설에서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자신께서 구상하시고 무르익히신 조국통일5대방침을 제시하시였다.

이리하여 《유신》독재자의 《6. 23특별성명》은 4시간만에 휴지장이 되고말았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제시하신 조국통일5대방침은 분렬과 대결을 꾀하는 반통일세력의 머리우에 내린 준엄한 철추인 동시에 우리 민족이 조성된 난국을 뚫고 통일운동을 더욱 힘차게 벌려나갈수 있게 하는 고무적기치였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