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29일 로동신문

 

우리 식 사회주의의 초석-일심단결

 

령도자는 인민을 믿고 인민은 령도자를 충정다해 받드는 우리의 일심단결,

우리 식 사회주의의 불가항력적위력인 일심단결이야말로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사회주의위업의 최후승리를 앞당겨나갈수 있게 하는 믿음직한 담보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전체 군대와 인민이 당의 두리에 한마음한뜻으로 굳게 뭉친 일심단결은 우리 식 사회주의의 상징이며 일심단결에 우리 식 사회주의의 불가항력적위력이 있습니다.》

우리 인민은 위대한 수령님을 받들어 단결의 위력으로 이 땅에 인민이 주인된 나라를 일떠세웠고 년대를 이어 승리를 떨치며 우리 식 사회주의를 지키고 빛내여왔다. 시련의 나날에도 우리 인민은 위대한 장군님의 두리에 더욱 철통같이 뭉쳐 사회주의성새를 억척같이 다지였다.

억만금에도 비길수 없는 귀중한 재부인 우리의 일심단결!

우리 군대와 인민은 새로운 주체100년대의 진군길에서도 경애하는 원수님과 한마음한뜻이 되여 주체조선의 존엄과 국력을 최상의 경지에 올려세웠으며 반만년민족사에 특기할 기적과 변혁도 창조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인민을 굳게 믿으시고 사회주의 우리 조국을 더욱 부강하게 하는 휘황한 설계도를 펼치시면 인민은 산악같이 떨쳐일어나 당의 사상관철전, 당정책옹위전의 열풍으로 비약과 혁신을 이룩하는것이 우리 조국의 참모습이다.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가 열린 뜻깊은 해에 진행된 충정의 70일전투와 200일전투에서 승리의 포성을 련일 울릴수 있은것도, 만리마의 기상으로 10년을 1년으로 주름잡으며 거창한 변혁을 이룩하여 세인을 놀래울수 있은것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인민을 굳게 믿으시고 인민은 그이를 충정의 일편단심으로 받들어온 일심일체의 위력이 있었기때문이다.

강위력한 우리의 일심단결은 과연 무엇으로 하여 그토록 진할줄 모르는 위력을 발휘하는것인가.

우리 잠시 어느 한 나라의 신문에 실리였던 글을 보자.

《조선의 첫째가는 위력은 일심단결이다.

일심단결의 위력의 밑바탕에는 김정은최고령도자의 인민에 대한 무한하고도 헌신적인 사랑이 있다. 그 뜨거운 사랑과 정은 천만군민이 령도자의 두리에 더욱 굳게 뭉치게 하고있으며 단결의 위력이 최상의 경지에서 발휘되게 하고있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하늘처럼 여기신 우리 인민을 수령님과 장군님의 영상으로 정히 새겨안으시고 수령님들의 사랑까지 합쳐 인민사랑의 새 력사를 펼쳐가시는 우리 원수님,

경애하는 원수님의 인민에 대한 무한대한 사랑과 믿음, 바로 이것이 천만군민의 일편단심을 낳는 근본원천이다.

몇해전 10월의 하늘가에 메아리친 경애하는 원수님의 확신에 넘치신 음성이 오늘도 우리의 귀전에 메아리쳐온다.

조선혁명은 하늘이 주는 신비한 힘에 의해서가 아니라 일편단심 당을 따르고 옹위하는 영웅적 김일성김정일로동계급을 비롯한 우리 인민의 위대한 힘에 떠받들려 전진합니다.

근로하는 인민이 영원하듯이 인민을 위하여, 인민과 함께 투쟁하는데 영원한 정의와 승리가 있습니다. …

언제나 인민들속에 계시며 사랑과 정으로 일심단결의 만년성새를 억척같이 다져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시여 이 땅에는 만사람을 울리는 인민사랑의 화폭들이 끝없이 펼쳐지고있다.

천만군민을 대해같은 품에 안아 극진히 보살펴주시고 아이들의 웃음소리, 노래소리를 최후승리를 향하여 전진하는 사회주의조국의 동음으로 안고 사시며 만복을 꽃피워주실 의지를 더욱 가다듬으시는 경애하는 우리 원수님, 그이와 맺은 정을 피줄처럼 간직하고 그이따라 나갈 때 백전백승한다는 진리를 뼈에 새겨안은 인민이기에 누구나 당중앙위원회 뜨락에 피줄을 이어놓고 원수님의 구상을 실현하는 성스러운 투쟁에 백옥같은 충정을 바쳐가고있는것이다.

그 누구도 가질수 없고 흉내낼수도 없는 우리의 일심단결, 여기에 우리 식 사회주의가 영원히 승리만을 떨쳐나갈수 있는 근본담보가 있다.

세상사람들은 당중앙위원회 4월전원회의정신을 높이 받들고 신심과 락관에 넘쳐 기세충천하여 일떠선 우리 인민이 어떻게 이 땅에 만복이 넘쳐나는 인민의 락원을 일떠세우는가를 감동깊이 보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