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16일 로동신문

 

누리를 진감시키며 끝없이 울려퍼지는 주체의 태양찬가 

 

축전무대마다에 펼쳐진 다함없는 흠모의 세계

 

로씨야의 여러 예술단체 예술인들

 

지금 수도 평양에서는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이 련일 성황리에 진행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김일성동지는 20세기의 가장 걸출한 수령이시며 절세의 위인이시다.》

시대와 인류앞에 불멸의 업적을 쌓아올리신 절세의 위인들에 대한 열렬한 흠모의 마음들이 반영된 특색있고 이채로운 예술공연들의 화폭은 로씨야예술인들의 무대에서도 훌륭히 펼쳐지고있다.

 

로씨야국가교예회사교예단에서

 

뜻깊은 올해의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는 지난 기간 여러차례에 걸치는 공연과정에 우리 인민들과 친숙해진 관록있는 예술단체들이 많이 참가하였다.

그가운데는 여러급의 교예축전들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두어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로씨야국가교예회사교예단도 있다.

로씨야국가교예회사교예단은 지난 기간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여러차례 참가하여 자신들이 준비한 교예작품들을 무대마다에 훌륭히 펼쳐놓았다.

우리 인민들속에 재능있고 관록있는 교예단체로 널리 알려진 교예단에서는 이번에 여러 국제교예축전들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체력교예들인 《어깨장대》와 《모자재주》 등을 가지고 참가하였다.

우리와 만난 한 교예배우는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가지고오는 종목들은 로씨야국가교예회사교예단에서 제일 훌륭한 교예작품들이며 공연에 참가하는 배우들도 제일 우수한 사람들이라고 말하였다.

그러면서 비록 자기는 처음으로 4월의 봄축전무대에 나섰지만 재치있는 기교를 보여줄 때마다 열렬한 박수갈채를 보내주고 공연성과를 축하하여 꽃다발도 안겨주는 관람자들의 모습에서 선량하고 마음씨고운 조선인민들을 알게 되였다고 하였다.

이렇듯 세월이 흐르고 세대는 바뀌여도 조선인민에 대한 친선의 정은 새 세대 교예배우들의 가슴속에도 아름답게 새겨져있는것이였다.

바로 이런 마음들이 있었기에 로씨야국가교예회사교예단 배우들은 축전무대를 훌륭히 장식하였고 관록있는 예술단체로 우리 인민들의 기억속에 더욱 뚜렷이 남아있게 되였다.

우리는 이것을 놓고서도 절세의 위인들에 대한 만민의 다함없는 경모심에 떠받들려 년대와 세기를 이어 전통적으로 진행되는 뜻깊은 4월의 봄축전무대를 이채롭게 장식하려는 그들의 마음이 얼마나 절절하고 뜨거운가를 잘 알수 있었다.

 

로씨야 월리나야 스쩨삐 까자크예술단에서

 

로씨야 월리나야 스쩨삐 까자크예술단은 자기의 개성이 뚜렷한 예술단체이다.

까자크들의 민속전통을 계승하는것을 예술창조활동의 기본으로 내세우고있는 예술단은 민족적색채가 짙은 공연으로 세계 많은 나라들에서 자기들의 문화를 힘있게 과시하였다.

예술단이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온 인류의 마음이 굽이쳐흐르는 대예술축전에 참가하게 되였다는 소식에 접한 예술단성원들의 격정은 이루 헤아릴수 없이 컸다.

그때의 심정을 단장은 이렇게 피력했다.

세계의 관록있는 예술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성대한 위인칭송의 축전에 참가하는것은 누구에게나 차례지는 행운이 아니다.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대하여 일정한 표상을 가지고있던 예술단성원들에게 있어서 평양은 꼭 가보고싶은 곳이기도 하였다.

여러 계기를 통하여 축전도시에 대하여 알게 될수록 그들의 마음은 평양으로 끝없이 달리였다.

그 나날 예술단성원들은 평양의 중심부인 만수대언덕에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이 모셔져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였다. 이것은 그들로 하여금 류다른 감정에 휩싸이게 하였다.

이렇게 되여 예술단성원들은 평양에 도착하여 맨 처음으로 만수대언덕에 높이 모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동상을 찾아 경모의 정을 표시할것을 요청하였고 자기들의 뜨거운 마음이 담긴 꽃바구니도 성의껏 준비하였다.

만수대언덕을 찾은 그날 예술단성원들은 김일성주석과 김정일령도자께서 생전의 모습으로 계시는 금수산태양궁전에 가보고싶다고, 조선의 령도자들이시야말로 위인중의 위인, 인류의 태양이시라고 격조높이 토로하였다고 한다.

위인을 흠모하고 평화와 친선을 바라며 자기들의 민속전통을 더없이 귀중히 여기는 예술단성원들의 한결같은 마음은 그대로 환희로운 경축의 무대를 펼치며 관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있다.

다음번 축전에도 꼭 다시 참가하고싶다. 이것이 예술단성원들의 한결같은 심정이다.

예술단의 창립자이며 지휘 및 총연출을 맡고있는 단장의 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평양은 한두마디의 말로는 표현할수 없는 황홀한 도시이다. 조선의 하늘에 언제나 찬란한 태양이 솟아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찬란한 태양, 그의 말을 들으며 우리는 확신했다.

길지 않은 축전의 나날을 통하여 사회주의강국의 밝은 미래로 내달리고있는 우리 조국의 모습, 우리 인민의 행복한 생활을 직접 목격하면서 예술단성원들스스로가 그 태양은 온 세계를 밝히고있으며 그 빛발은 영원할것이라는것을 절감하게 될것이라고.

 

로씨야 첼랴빈스크국립우랄무용단에서

 

로씨야에서도 우수하고 관록있는 무용예술집단의 하나로 손꼽히는 첼랴빈스크국립우랄무용단은 전통적인 로씨야무용을 전문으로 하는 민속무용단체이다.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하는것은 첼랴빈스크국립우랄무용단 예술인들이 오래전부터 품어온 열렬한 소망이였다.

이들은 이번 축전보장을 위하여 2년동안이나 공연준비를 하였는데 세계의 수많은 나라들에서 명성을 떨친 무용단이 외국공연을 앞두고 이처럼 오랜 기간 연습을 해온적은 없었다고 한다.

우랄이라고 하면 사람들은 흔히 아시아와 유럽의 경계에 놓여있는 우랄산줄기를 생각하군 한다.

이들은 독특하고도 우아한 형상으로 문화와 풍습이 서로 다른 여러 민족들이 살고있는 우랄지역의 다양한 생활상과 함께 그들의 고유한 민족적정서와 감정을 생동하게 펼쳐보이고있다.

기백있는 무용동작과 서정적이면서도 특이한 매혹을 주는 형상은 첼랴빈스크국립우랄무용단의 예술적장점의 하나라고 말할수 있다.

무용단성원들은 자기들의 무용종목들가운데서도 가장 훌륭하고 세련된것들을 골라 무대에 올렸다.

무용 《친선의 꽃다발》로 시작된 이들의 공연은 《븨쉔까》, 《마부들》 등의 무용작품들을 통하여 로씨야인민의 락천적인 생활모습과 감정정서를 재치있는 예술적기교와 우아하고 열정적인 률동으로 훌륭히 보여줌으로써 관중들의 대절찬을 받았다.

우리와 만난 첼랴빈스크국립우랄무용단 단장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불후의 고전적로작 위대한 김일성, 김정일동지 당의 위업은 필승불패이다》를 품속에서 꺼내보이면서 인민들이 사회주의혜택을 마음껏 누리며 세상에 부럼없는 행복한 생활을 누리도록 하여야 한다는 조선로동당의 인민중시, 인민존중, 인민사랑의 정치에 깊이 공감하고 탄복하게 된다고 하면서 친선의 뉴대가 뜨겁게 이어지는 4월의 축전이 영원하고 존경하는 김정은원수각하의 현명한 령도밑에 조선인민이 끝없이 번영하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조선의 4월을 뜻깊게 장식하는 아름다운 축전무대에는 절세의 위인들에 대한 열화같은 흠모의 마음들이 끝없이 펼쳐지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김성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