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3월 14일 로동신문

 

씨뿌리기철이 다가온다, 모든 힘을 봄철영농전투에로!

 

모판재료질보장에 모를 박고

평원군 대암협동농장에서

 

평원군 대암협동농장 일군들과 농장원들이 씨뿌리기준비를 마감단계에서 힘있게 다그치고있다.

일군들은 앞채를 메고 대중을 이끌어나가며 씨뿌리기준비를 착실히 해나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부문에서는 과학적영농방법을 적극 받아들이고 농사일을 책임적으로 하여 당이 제시한 알곡고지를 기어이 점령하여야 합니다.》

올해 농장에서는 다수확운동을 힘있게 벌릴데 대한 당의 뜻을 받들고 많은 면적의 논에 큰모재배방법을 받아들이기로 하였다.

지난해의 경험은 큰모재배방법을 받아들이는 경우 종전보다 정보당 1t이상의 소출을 더 낼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었던것이다.

그러나 모종류를 달리 정했다고 하여 저절로 알찬 열매를 맺는것은 아니였다. 튼튼한 모를 길러 수확고를 높인 제4, 9작업반의 경험이 그것을 잘 보여주었다.

이 작업반들에서는 지난해 큰모재배방법이 은을 낼수 있도록 모판재료준비부터 착실히 하였다.

특히 닭배설물을 다른 재료들과 섞어 모판밑에 깔아주고 복토재료로 리용하였다. 결과 그전보다 모를 더 튼튼하게 키워낼수 있었던것이다.

일군들은 한걸음 더 들어가 이 작업반들의 씨뿌리기준비정형을 하나하나 구체적으로 따져보았다. 그 과정에 모판재료에 린성분을 충분히 보충해주어야 한다는데로 의견이 합쳐졌다.

물론 벼모가 린성분을 충분히 흡수해야 낮은 온도조건을 극복하고 뿌리발육이 촉진된다는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이들이 특별히 이것을 중시한것은 큰모가 린성분이 충분히 보장되여야 초기생육이 왕성할수 있기때문이였다.

문제를 이렇게 세우니 모판재료의 질문제에 대하여 다시금 생각하지 않을수 없었다.

결국 이 문제는 일군들의 모임에 상정되였으며 모든 초급일군들을 위한 보여주기사업이 진행되였다.

일군들은 자력갱생의 기치를 높이 들고 지체없이 닭배설물을 비롯한 모판재료들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을 전개하였다.

막아나서는 애로와 난관이 한두가지가 아니였다.

그러나 공화국창건 일흔돐이 되는 뜻깊은 올해에 기어이 통장훈을 안아오려는 일념을 안고 일군들과 농장원들은 용기백배하여 떨쳐일어났다.

모든것이 부족하고 어려운 속에서도 이들은 닭배설물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을 완강하게 내밀어 성과를 거두었다. 그러나 이것으로 만족할수 없었다.

일군들은 조건이 불리할수록 자기 힘을 굳게 믿고 천리도 지척으로 보는 안목에서 어느 한 단위와의 련계를 긴밀하게 하였다. 이것은 닭배설물확보에 큰 도움을 주었다.

일군들은 이것으로 그치지 않고 작업반들에 나가 모판재료준비를 질적으로 하도록 요구성을 높이면서 기술지도를 짜고들었다.

흙보산비료생산만 놓고보아도 그 질은 하나같지 않았다. 때문에 일군들은 작업반장들과의 련계밑에 그 질을 분석하고 제기일에 생산하도록 하였다.

이와 함께 대용비료들을 질적으로 생산보장하기 위한 사업에도 힘을 넣어 씨뿌리기를 적기에 질적으로 끝낼수 있는 담보를 마련해가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