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9월 15일 로동신문

 

전쟁도발에 환장한자들의 무분별한 망동

 

조선반도정세가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의 광기적인 군사적도발소동에 의해 최악의 상태에로 치닫고있다. 우리가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시험에서 완전성공하자 남조선괴뢰들은 극단적인 폭언들을 마구 내뱉으며 미제침략군과 함께 각종 북침불장난소동을 련일 벌려놓고있다.

얼마전 괴뢰군부깡패들이 미국과의 그 무슨 《강력한 군사적대응》에 대해 떠벌이며 우리의 핵시설들을 노린 륙군과 공군의 미싸일합동타격훈련과 해군의 함포실탄사격훈련을 벌려놓은것은 그 대표적실례이다.

더우기 엄중시하지 않을수 없는것은 괴뢰들이 미국상전들에게 핵전략자산들의 항시적인 남조선전개를 극구 애걸하는 한편 미핵항공모함을 우리와 가까운 곳에 배비할 기도를 드러내며 분주탕을 피워대고있는것이다.

지금 내외전문가들은 극한점에 이른 조선반도의 정세를 폭발시키는데는 성냥 한가치면 충분하다고 주장하고있다.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일촉즉발의 위험천만한 기운이 떠도는 조선반도에서는 사소한 우발적인 사건이나 군사적충돌도 삽시간에 전면전쟁의 불길로 타번질수 있다.

구름이 자주 끼면 비가 오기마련이다.

매일과 같이 감행되고있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북침전쟁연습소동들은 우리의 자위적인 핵억제력강화조치를 구실로 반공화국압살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고의적인 도발책동으로서 절대로 수수방관할수 없다.

불은 불로 다스려야 한다. 조성된 엄중한 사태앞에서 우리가 다시금 내리게 되는 결론은 내외호전광들의 무분별한 군사적도발소동을 강력한 물리적힘, 무자비한 불세례로 단호히 제압, 분쇄하여야 한다는것이다.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의 군사적도발소동은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의 불집을 기어코 터뜨리려는 흉악한 기도의 발로이다.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은 저들이 벌려놓고있는 군사적도발소동을 그 무슨 《북의 핵 및 미싸일위협》에 대처한 《방어》적인것으로 정당화해나서고있다. 하지만 그것은 내외여론에 대한 기만이고 우롱이다.

미국과 괴뢰들은 지금껏 남조선과 그 주변지역에 방대한 핵전략자산들을 끌어들이고 크고작은 전쟁연습소동을 끊임없이 벌리면서 그 목적이 우리의 제도를 힘으로 전복하는데 있다는것을 숨기지 않았다. 지난 8월에 감행된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과 관련하여서도 그 무슨 《참수작전》이니, 《특수작전》이니 하면서 연습이 《작전계획 5015》에 따른 《대북선제공격》훈련이라는것을 로골적으로 시사하였다. 미국이 괌도로부터 핵전략폭격기편대들을 남조선지역상공에 계속 투입하면서 핵폭격연습에 광분하는것도 우리에게 불의적인 핵타격을 가하기 위한 모험적기도의 발로이다.

특히 우리 국가핵무력의 질량적강화에 질겁한 미국과 괴뢰들은 핵선제타격에 기대를 걸면서 그것으로 북침야망을 손쉽게 이루어보려고 꾀하고있다.

지금 내외호전광들이 광란적으로 벌려놓고있는 북침전쟁연습들의 초점이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종심과 중요거점들에 대한 기습정밀타격에 집중되고있는것도 그것을 말해주고있다. 미국이 《군사적수단을 통한 해법》을 부르짖으며 핵항공모함을 비롯한 저들의 핵전략자산들을 남조선과 그 주변일대에 줄줄이 들이밀고있는것도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위협공갈을 일삼다가 불의에 핵전쟁을 도발하자는데 그 목적이 있다.

트럼프패거리들은 《전쟁불사》니, 《예방전쟁》이니 하는따위의 폭언으로 우리를 위협해보려던 저들의 기도가 수포로 돌아가자 그 무슨 《대북선제타격》과 《전멸》을 부르짖으며 히스테리적인 광기를 부리고있다.

얼마전에도 미국과 괴뢰들은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시험을 악랄하게 걸고들면서 합동군사연습을 강화하고 미핵전략자산들의 조선반도배치를 정례화할 꿍꿍이판을 벌려놓았다.

무모한 군사적도발에 매달리면서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을 일으키려는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의 흉악한 기도는 여지없이 드러났다.

반공화국제재압박으로는 우리를 어쩔수 없다는것을 깨달은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단말마적인 발악으로서 북침전쟁도발이라는 마지막도박에 나서고있다는것이 명백하다.

만일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무분별한 군사적도발로 인해 조선반도에서 새 전쟁의 불집이 터지는 경우 그것은 전면적인 핵전쟁으로 번져지게 될것이다. 우리는 원쑤들이 우리를 군사적으로 심히 위협하면서 핵전쟁을 도발하려고 무모하게 날뛰는것을 절대로 묵과할수 없다.

미제와 괴뢰호전광들의 침략전쟁책동을 정의의 핵보검으로 무자비하게 짓부시고 자주권과 생존권을 굳건히 수호하며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근원을 송두리채 들어내려는것은 우리의 확고한 결심이며 의지이다.

우리는 이미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에게 자중자숙하는것만이 구차한 목숨이나마 연명해갈수 있는 유일한 방도라는데 대해 알아들으리만큼 말해주었다. 그러나 미국과 괴뢰군부불한당들은 호전적인 폭언들을 탕탕 줴치면서 군사적도발의 도수를 더욱 높이는것으로 대답해나서고있다.

북침핵선제타격으로 우리 공화국을 어째보려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흉악한 기도가 극히 엄중한 단계에 이르고있는 지금 우리가 그에 단호히 대응해나가는것은 응당한 권리이다.

우리는 이미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시험의 완전성공으로 제국주의침략세력의 반공화국압살책동을 쳐물리치며 끊임없이 비약하고 전진해나아가는 사회주의강국의 필승불패성과 불가항력적인 위력을 만방에 과시하였다. 그보다 앞서서는 적들의 침략적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에 대비한 대응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발사훈련을 진행하였다. 훈련은 중대한 의미와 무게가 실린 우리의 경고에 도전해나서는 원쑤들을 무자비하게 타격소멸할 백두산혁명강군의 의지와 공격력을 똑똑히 보여주었다.

초강도폭발력을 가진 우리의 주체식열핵무기들은 미국과 괴뢰군부불한당들의 군사적도발과 북침전쟁책동을 무자비하게 짓뭉개는 정의의 무쇠주먹이다.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말살하려고 달려드는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우리의 철퇴를 피할수 없다. 지금 우리 군대와 인민은 날로 로골화되는 미제와 괴뢰군부깡패들의 북침전쟁도발소동을 최대의 경각성을 가지고 예리하게 주시하고있다.

가는 방망이 오는 홍두깨라는 말이 있다.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를 무시하며 계속 무모하고 잘망스럽게 놀아댄다면 우리는 단호한 징벌조치를 취하게 될것이다.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 우리 혁명무력이 보유하고있는 초강력열핵무기들은 결코 진렬품이 아니다. 우리의 무자비한 군사적타격이 시작되는 그 순간 침략자들의 본거지, 도발의 아성들은 완전초토화되고 영구불모지로 화하게 될것이다.

우리의 경고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

미국과 괴뢰군부깡패들은 아직까지 맛보지 못한 무서운 공포와 전률, 쓰디쓴 참패를 면하려거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심철영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