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9월 13일 로동신문

 

불같은 애국의 마음안고 가을걷이전투를 힘있게 다그치자

 

주타격전방은 화선지휘관들을 부른다

안악군협동농장경영위원회 일군들의 사업에서

 

안악군의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내 조국을 쌀로써 받들 애국의 뜨거운 마음안고 강냉이가을걷이시작부터 높은 실적을 내고있다. 이 성과는 당의 높은 뜻을 심장에 새기고 최대소출을 내다보며 강냉이가을걷이작전과 실천을 사회주의수호전의 최전방을 지켜선 화선지휘관들답게 해나가고있는 군협동농장경영위원회 일군들의 혁신적인 일본새가 안아온것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일군들은 원대한 목표와 리상을 가지고 사업을 설계하고 작전하며 새것을 창조하고 받아들이는데서 개척자가 되고 선구자가 되며 일단 시작한 일은 완강하게 내밀어 끝장을 보는 실천가가 되여야 합니다.》

경영위원회에서는 올해에 기본면적의 강냉이가을걷이시작을 지난해보다 4일정도 늦추면서도 종전과 같은 때에 결속하기 위한 작전을 하였다. 그것은 몇가지 요인에 기초하여 세운 혁신적인 대책이였다.

우선 올해의 불리한 조건에서도 잘 여문 낟알들을 허실없이 거두어들이기 위해서였다. 또한 기후, 물, 비료보장조건이 각이한것으로 하여 강냉이이삭들이 여문 정도가 농장마다 달랐고 같은 포전안에서도 필지별에 따라 서로 차이났던것이다.

이런 조건에서 한정보의 포전을 단위로 하여 강냉이가을걷이를 한다면 채 여물지 못한 낟알들을 수확할수 있었다. 그렇다고 정해진 포전의 강냉이이삭이 모두 여물기를 기다린다면 계획한 날자까지 가을걷이를 결속할수 없었다. 조건이 불리하다고 맥을 놓으면 동요하게 되고 나중에는 주저앉는다.

그렇다면 방도는 무엇인가.

경영위원회일군들은 가능성은 의도적으로 조성하고 계기는 주동적으로 성숙시켜야 한다고 하신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을 다시금 되새겨보며 해결방도를 찾기 위해 지혜를 합쳐나갔다. 그 과정에 이들은 두가지 결론을 내릴수 있었다.

하나는 매 농업근로자들이 담당한 포전에서 여문률을 구체적으로 조사한데 기초하여 가을걷이순차를 정하는 문제였고 다른 하나는 분조의 력량을 집중하여 섬멸전의 방법으로 해제끼는것이였다. 이것은 분조관리제안에서 포전담당책임제를 자체실정에 맞게 옳게 적용하여 은이 나게 하여야 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가르치심의 진수를 파악하고 내린 승산이 확고한 전투방안이였다.

결심이 확고해진 일군들은 즉시 해당한 조직사업을 짜고들었다.

이에 따라 각 농장들에서는 매 농업근로자들이 담당한 포전들에서의 여문 정도를 구체적으로 조사장악하고 그에 기초하여 가을걷이순차를 바로 정하기 위한 사업을 활기있게 진행해나갔다.

또한 가을걷이를 진행할 포전들에 분조의 로력을 집중적으로 동원하기 위한 작전도 동시에 펼치였다. 결국 전투시작부터 주도권을 확고히 틀어쥐고 강냉이가을걷이를 짧은 기간에 결속할수 있는 돌파구가 열리게 되였다.

사회주의수호전의 제1제대 제1선참호의 화선지휘관들답게 전투현장에서 제기될수 있는 문제들을 예민하게 포착하고 즉시에 예견성있는 대책을 세워나간것도 긍정할만 한것이다.

가을걷이를 앞두고 각 농장들에서 강냉이탈곡기수리정비를 본격적으로 진행하였다. 하지만 지난 시기와 다른 점이 있다. 즉 탈곡기들의 시간당 작업능률을 높이는것과 함께 가능한 동력원천을 탐구동원하여 불의의 정황속에서도 낟알털기를 중단없이 할수 있도록 하는데 중심을 두고 한것이다.

종전의 탈곡기들을 개조하여 시간당 작업능률을 높인 사실을 놓고보자.

현실은 현장을 밟아보며 실태를 환히 꿰들고 예견성있게 작전해나가는 일군들을 요구한다. 이것을 명심한 일군들은 종전의 탈곡장치를 개조하여 비빔식으로 낟알털기를 함으로써 강냉이알과 송치가 깨지는 현상을 막으면서도 낟알털기속도를 높이기 위한 사업에 력량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탈곡기에 정선장치를 설치하여 강냉이알과 송치가 분리되게 하였다. 결국 시간당 작업능률을 높여 낟알털기속도를 보장하는것은 물론 실수률을 높일수 있었다.

경영위원회일군들은 엄곳협동농장 기계화작업반에서 보여주기사업을 조직하였다. 이들은 참가자들에게 낟알털기의 중요성을 다시금 깨우쳐주는것과 함께 맨손으로 피대를 돌리며 전시생산을 보장한 군자리로동계급의 투쟁정신이 가을걷이전투에서도 높이 발휘되게 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도록 실속있게 진행하였다.

결과는 좋았다.

보여주기사업이 있은 후 모든 농장들에서 발동발전기, 원동기, 뜨락또르 등을 리용하여 임의의 정황에서도 탈곡기들의 만가동을 보장할수 있게 빈틈없이 대책을 세워나갔다. 그리하여 나날이 높아지는 가을걷이실적에 낟알털기속도를 적극 따라세울수 있는 또 하나의 담보가 마련되였다.

군일군들은 공정간 작업조직과 맞물림을 책임적으로 하여 모든 농업근로자들이 능력을 최대로 발휘하도록 하기 위한 사업에도 응당한 관심을 돌렸다. 일단 가을걷이가 시작되면 탈곡장들에는 강냉이이삭들을 실은 여러가지 운반수단들이 꼬리를 물고 들어서게 된다. 때문에 탈곡장들에서 낟알처리를 신속히 하는가 못하는가에 따라 전반적인 가을걷이속도가 좌우되게 된다.

이로부터 일군들은 모든 농장들에서 보조타격방향의 력량편성과 작업조직을 면밀히 짜고들어 주타격방향에서의 높은 공격속도가 가을걷이전투의 전기간에 계속 유지되도록 작전과 지휘를 빈틈없이 해나갔다. 그리하여 강냉이가을걷이와 관련한 모든 공정별작업들이 치차처럼 맞물리고 탈곡장에 운반해온 낟알들이 보다 신속정확히 계량처리되여 높이 세운 일정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할수 있게 되였다.

그뿐이 아니다.

애써 지은 낟알의 부패변질을 미리막기 위해 수확한 강냉이이삭들에 대한 보관대책을 철저히 세워나가도록 작전하고 실천한것도 다 이곳 일군들의 전투적이며 혁신적인 사업기풍을 떠나 생각할수 없다.

전투정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작전과 실천을 과학적으로, 혁신적으로 따라세워 성과를 거두고있는 이곳 일군들의 일본새는 시사적이다.

 

본사기자 전명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