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신문 강제동원피해자들에 대한 특별법개정안의 페기를 요구

 

(평양 12월 3일발 조선중앙통신)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가 11월 29일 강제동원피해자들에 대한 특별법개정안의 페기를 요구하는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국회》의장이 일제에 의한 강제동원피해자들을 지원하는 특별법을 개정하는 안을 내놓은데 대하여 밝혔다.

남조선과 일본기업의 기부금과 국민의 자발적기부금, 이전 《화해, 치유재단》의 잔여금으로 강제동원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것이 개정하려는 내용이라고 지적하였다.

이 개정안에 따르면 가해자인 일본에 강제동원의 법적, 력사적책임을 따지지 않게 된다고 주장하였다.

일제강제동원문제해결의 원칙은 일본이 과거 죄악에 대해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배상하며 전범자들을 처벌하는것이라고 하면서 이 원칙을 저버린 개정안은 페기되여야 한다고 사설은 강조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