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파제건설에서 경제적실리가 큰 중공소파부재 개발

 

(평양 10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에서 방파제건설에 중공소파부재가 널리 도입될것으로 전망되고있다.

바른6면체로 된 이 콩크리트부재는 국가과학원 수리공학연구소에서 연구하였다.

연구소에서는 파도높이에 따르는 중공소파부재의 크기 및 질량과 설치위치의 경사구배를 비롯한 파라메터들을 확정한 다음 파도감쇠률이 네뿔이나 세뿔소파부재에 비해 훨씬 높은 중공소파부재를 개발하였다.

실장 손성철은 동해지구 석전만의 날바다를 가로지른 고암-답촌철길의 해안방파제건설에 이 중공소파부재를 처음으로 도입하여 커다란 경제적실리를 얻었다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네뿔소파부재를 리용할 때에 비해 수만개의 소파부재가 절약되였고 수천㎡의 기초바닥고루기잠수작업량을 줄일수 있게 되였다.

결과 파도감쇠률을 40~50%로 높이면서도 방파벽의 높이를 40% 낮추었다.

중공소파부재가 개발됨으로써 앞으로 나라의 항만과 조수력발전소 등의 해안구조물건설에서 방파제건설원가를 낮추고 공사속도를 높이면서도 안전성을 보장할수 있게 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