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미굴종자세를 버려야 한다

 

(평양 8월 22일발 조선중앙통신)

최근 남조선당국이 제11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협상을 앞두고 미국의 계속되는 《방위비분담금》증액강박에 시달리며 곤경을 겪고있다.

미국은 남조선에 미군이 제공하는 군사방어에 기여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련속 압을 가하면서 저들의 동맹자가 더 많은 돈을 지불하기로 약속하였다느니, 미국에 대한 지불을 더 늘이기 위한 협상이 시작되였다느니 하며 요란스레 광고해대고있다.

미국무성도 얼마전 《방위비분담금》증액은 미국이 명명백백하게 추진해온 문제들중의 하나이라고 못박으면서 협상시작전부터 그를 기정사실화해보려고 획책하고있다.

문제는 남조선당국이 《방위비분담금》에 대한 《정확한 기준》이요, 《지급방식개선》이요 하면서 미국의 강도적요구를 받아들일 기미를 보이고있는 사실이다.

그야말로 쓸개빠진짓이 아닐수 없다.

주지하는바와 같이 미군의 남조선주둔은 그 무슨 남조선을 지켜주기 위한것이 아니라 나라의 분렬을 영구화하며 세계를 제패하려는 전략적목적에 따른것이다.

남조선인민들도 오래전부터 살륙, 강탈 등 범죄만을 일삼고있는 남조선주둔 미군의 철수를 강력히 요구해왔다.

그러나 남조선의 력대 집권자들은 지역의 안전을 파괴하고 민중에게 재앙만 몰아오는 화근인 미군을 몰아낼 대신 그 유지비로 해마다 근 1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돈을 섬겨바치며 온갖 비굴한 추태를 다 부리였다.

이런 속에 미국의 탐욕은 더욱 늘어나 미군이 주둔하는 나라와 지역들에 방위비를 대폭 부담시키려는 계획실행의 첫 대상으로 남조선이 선택되고 지어는 미국내에서 《아빠트임대료를 받는것보다 남조선으로부터 방위비분담금을 받아내는것이 훨씬 쉽다.》는 모욕적인 망발까지 공공연히 울려나오고있다.

남조선을 한갖 저들의 탐욕적리익추구를 위한 수탈의 대상으로, 제 마음대로 부려먹을수 있는 노복으로 여기는 미국의 강도적인 심보는 다름아닌 남조선당국의 비굴한 친미굴종정책이 낳은 필연적결과이다.

침략적인 외세에게 단호히 맞설대신 머리를 숙이고 양보하면 민중에게 다대한 불행과 고통, 재난만 몰아오게 된다.

남조선당국자들은 수치스러운 대미굴종자세를 버려야 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