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씨야특명전권대사 국경절에 즈음하여 연회 마련

 

(평양 6월 11일발 조선중앙통신)

국경절에 즈음하여 알렉싼드르 마쩨고라 주조 로씨야련방 특명전권대사가 11일 대동강외교단회관에서 연회를 마련하였다.

연회에는 대외경제상 김영재,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한만혁, 인민무력성 부상 륙군상장 김형룡, 외무성 부상 임천일, 외교단사업총국 총국장 김익성, 조선로씨야친선협회 위원장인 대외문화련락위원회 부위원장 서호원, 관계부문 일군들과 주조 여러 나라 외교 및 국제기구대표들, 대사관무관들이 초대되였다.

로씨야대사관 성원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연회에서는 연설들이 있었다.

알렉싼드르 마쩨고라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동지의 력사적인 로씨야방문은 중대한 사변이였다고 말하였다.

두 나라 최고령도자들께서 다방면적인 쌍무협조의 발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사업에서 긴밀히 협조할데 대해 합의하신데 대하여 언급하고 그는 달리는 될수 없는것이 믿음직한 기초와 전통을 가진 로조친선관계이라고 강조하였다.

김영재는 지난 4월에 진행된 조로 최고령도자들의 력사적인 첫 상봉이 두 나라 친선관계의 승화발전을 추동하는 획기적인 계기로 된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뿌찐대통령의 령도밑에 로씨야인민이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 민족적리익을 굳건히 수호하고 경제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며 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투쟁에서 이룩한 성과들에 대하여 기쁘게 생각한다고 그는 말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