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야흑송》을 퍼치기 위한 사업 활발

 

(평양 5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에서 《금야흑송》을 퍼치기 위한 사업을 활발히 벌리고있다.

《금야흑송》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현지지도의 길에서 몸소 찾아주시고 이름을 지어주신 소나무이다.

소나무과 소나무속에 속하는 《금야흑송》은 곰솔(해송 또는 흑송)이 변이된 사철푸른 바늘잎키나무이다. 다 자란 나무의 높이는 20~30m이다.

년평균기온 9. 5~16℃, 해발 300m이하의 해안지역에서 잘 자란다. 염기와 병해충견딜성이 강하고 초기성장이 빠른 나무이다. 7년 자란 《금야흑송》의 생육상태를 관찰한데 의하면 한해에 평균 50㎝자라는 흑송보다도 초기성장속도가 더 빠르다는것이 확인되였다.

함경남도에서는 앞으로 몇년어간에 수천정보의 《금야흑송》림을 조성하는것을 산림복구전투 2단계과업에 포함시키고 해마다 수백만그루씩 심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고있다.

나무모생산과 관련한 실무강습을 조직하고 기술지도서를 배포하여 금야, 고원군을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만 하던 나무모생산을 도안의 많은 나무모생산단위들에서 할수 있게 하고있다.

한편 《금야흑송》을 심을수 있는 적지들을 찾아내기 위한 사업도 다그치고있다.

강원도 고성군과 통천군에서도 《금야흑송》림을 더 많이 조성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