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단체 과거《정권》시기 유죄판결에 대한 재심을 청구

 

(평양 11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

6일 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과거독재《정권》시기 악법위반으로 몰려 가혹한 고문을 당한 한 피해자에 대한 재심을 청구하였다.

1972년 8월 당시 대학생이였던 피해자는 혼자 산책을 하면서 조용히 《김일성만세!》를 불렀다고 한다.

경찰은 이를 구실로 그를 체포하고 손가락이 불구가 될 정도로 폭행을 가하며 허위진술을 강요하였다.

이로 하여 다음해 그는 《반공법》 및 《보안법》위반에 몰려 유죄판결을 받게 되였다.

민변은 피해자가 구속령장없이 불법적으로 감금되였을뿐아니라 수사과정에 가혹한 고문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재심을 청구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