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에서 승마열의 고조

 

(평양 10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에서 승마열의가 고조되고있다.

주체102(2013)년 10월 평양시교외의 넓은 부지면적에 승마운동과 교육에 필요한 모든 조건과 환경이 갖추어진 종합적이며 현대적인 미림승마구락부가 꾸려져 조선사람들의 문화정서생활은 더욱 다채로와졌다.

기자와 만난 조선마술협회 서기장 리동준은 지난 5년간 승마운동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애호가들이 늘어났다고 말하였다.

청소년과외승마강습이 12살-15살까지의 나어린 승마애호가들의 인기를 끌고있다.

그들은 승마지식보급실에서 6개월간 리론 및 실기강의를 받으며 말관리방법, 말타기기술 등을 터득하고있다.

4기에 걸쳐 배출된 졸업생들가운데서 우수한 강습생들이 기마수자격을 받았다.

청소년학생들뿐아니라 각계층 애호가들도 말의 생리적특성과 세계승마기술발전추세 등 말과 관련한 풍부한 지식과 상식을 배우기 위하여 이 보급실을 자주 찾고있다.

리동준의 말에 의하면 마술협회 회원으로는 희망에 따라 누구나 될수 있는데 지금 회원들이 계속 늘어나고있다.

미림승마구락부에서 지난 7일과 14일 마술협회의 주최로 가을철승마애호가경기가 진행되였다.

경기에서 회원들과 애호가들은 꾸준히 련마한 승마기술을 훌륭히 발휘하였으며 어린이들도 말과 친숙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한편 모범출연에 나온 미림승마구락부 기마수는 1. 45m높이의 장애물을 뛰여넘어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

수많은 국내인민들과 해외동포들, 외국인들이 이곳을 참관하고 승마봉사도 받으면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