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로조 일제잔재의 청산을 요구

 

(평양 8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의하면 남조선의 공무원로조가 13일 서울에서 일제잔재청산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공무원로조가 지난 5월과 7월 각 지역본부와 지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많은 기관, 읍, 면, 동에 일제가 임명하였던 기관장들의 사진이나 명패가 그대로 걸려있었고 지어 공공장소와 홈페지, 백서 등에도 게시되여있었다.

단체는 회견문을 통하여 일제의 강점시기 조선인민에게 성노예와 강제징용 및 징병을 강요하고 공출 등 수탈행위의 앞장에 섰던 행정책임자들의 사진, 명패들을 아직도 게시하고있는것은 조선총독부를 인정하는것이나 같다고 규탄하였다.

일본의 이름을 가질것을 강요하고 《황국신민화》정책을 주도하며 일제에게 복무한 관리들을 해방후 반세기이상이 넘도록 그대로 인정했다는 사실을 도저히 용납할수 없다고 단체는 비난하였다.

단체는 당국이 지방자치단체들에 걸려있는 일제시기 임명된 기관장들의 사진들과 명패들을 철거하고 일제잔재를 즉시 청산하라고 요구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