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 기무사령부가 비밀조직을 운영한 사실 폭로

 

(평양 8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

2일 남조선 《뉴시스》에 의하면 기무사령부가 《계엄》문건작성을 위해 특별조사단을 비밀리에 조직하여 운영한 사실이 폭로되였다.

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를 맡은 국방부 특별수사단이 이에 대해 밝혔다.

그에 의하면 기무사령부가 《계엄》문건을 작성한 특별조사단의 명칭을 《미래방첩업무 발전방안》으로 하고 사무실도 별도의 장소를 사용하는 등 철저히 비밀리에 운영하였다.

이 비밀조직이 작성한 《계엄》문건의 원래 제목도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수행방안》이 아닌 《현 시국관련 대비계획》이다.

특히 기무사령부는 특별조사단을 비밀리에 운영하기 위해 《계엄령》검토와는 전혀 관계가 없어보이는 《미래방첩업무 발전방안》이라는 명칭으로 조직하였고 문건작성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사령부의 내부망과 분리된 콤퓨터를 사용하였으며 문건작성후에는 콤퓨터자료를 없애버렸다고 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