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단체들 쿠데타음모주모자들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요구

 

(평양 7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군인권쎈터》, 민중공동행동,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시민사회단체련대회의, 참여련대, 《4월 16일의 약속 국민련대》가 23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초불투쟁참가자들에 대한 무력진압음모를 꾸민 주모자들을 즉시 수사할것을 요구하였다.

단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 20일 군기무사령부가 작성한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수행방안》의 《세부자료》가 공개된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국회》의 《계엄령》해제권한을 무력화하기 위해 기무사령부가 《자유한국당》과 협의하고 야당 《국회》의원을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계획까지 세운것이야말로 의심할바 없는 쿠데타음모로서 박근혜《정부》를 지키기 위한것이라고 까밝혔다.

단체들은 민군합동수사단을 민간검찰을 중심으로 구성하여 박근혜로부터 당시 군상층부, 청와대 참모부, 여당지도부에 이르기까지 신속정확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참가자들은 전 기무사령관 조현천, 전 청와대 안보실장 김관진, 전 경호실장 박흥렬, 전 국방부 장관 한민구 등 쿠데타음모주모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고발장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