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의 돈을 받아먹은 남조선《자유한국당》의원의 죄행 폭로

 

(평양 7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

24일 남조선 《련합뉴스》가 재벌들로부터 억대의 돈을 받아먹은 《자유한국당》 의원 원유철에 대한 검찰의 조사자료를 보도하였다.

그에 의하면 이자는 한 업체로부터 어떤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청탁을 들어주는 대가로 보좌관과 공모하여 2011년부터 2013년까지 5 500만원을 받아먹었다.

이를 포함하여 경기도 평택지역의 4개 업체에서만도 약 1억 8 000만원을 받아 주머니를 채웠다.

이자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불법정치자금 5 300만원을 횡령하였다.

뿐만아니라 자기 보좌관에 대한 변호비용으로 1 000만원을 써버리는 등 공적자금 약 6 500만원을 부당하게 람용하기도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자는 자기에 대한 재판정에서 《은밀하게 뒤돈을 받거나 요구한적이 없다.》느니, 《경제적곤난을 겪을 때에도 이런 신념이 흔들리지 않았다.》느니 하며 죄과를 무마시켜보려고 뻔뻔스럽게 놀아댔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