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제가 남조선과 주변에 전략자산 대대적으로 증강, 북침전쟁연습에 광분

 

(평양 10월 12일발 조선중앙통신)

보도들에 의하면 미제가 전략자산들을 남조선과 주변에 련속 투입하며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하기 위한 침략전쟁책동에 미쳐날뛰고있다.

10일 괌도에서 리륙한 《B-1B》핵전략폭격기편대가 야밤에 조선동해상공에 날아들어 공화국을 노린 선제타격훈련에 광분하였다.

련이어 괴뢰공군의 엄호를 받으며 내륙상공을 가로지나 조선서해상공에서 또다시 지상목표타격훈련에 돌아쳤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전략자산의 순환배치를 확대하기로 한 미국과의 협의에 따른것이라고 공언하였다.

같은 날 북침해상통로를 열기 위한 미해군의 소해함 《취프》호도 부산에 입항하였다.

이보다 앞서 7일에는 미국의 최신공격형핵잠수함 《투싼》호가 진해항에 기여들었다.

한편 미제호전광들은 핵항공모함타격단들을 서태평양지역에 증강배치하려 하고있다.

그 하나로 《시어도 루즈벨트》호핵항공모함타격단이 6일 미국에 있는 기지를 출발하였다.

타격단은 미7함대와 5함대의 작전구역에서 침략전쟁연습을 벌릴것이라고 한다.

《로날드 레간》호핵항공모함타격단도 곧 조선동해상으로 출동하여 괴뢰해군과 합동군사연습을 벌릴것을 획책하고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