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3(2014)년 5월 7일 《우리 민족끼리》

 

 

 

어느 한 귀머거리 량반이 강가에 이르러 거기에 있던 사람에게 큰소리로 물었다.
 《여보시오. 물이 얼마나 깊소?》
 그런데 공교롭게도 거기에 있던 사람도 귀머거리였다. 그는 자기의 귀를 가리키며 《귀가 잘 안들리오.》 하고 말하였다.
 그것을 본 량반은 《뭐, 물이 귀까지 찬다구? 거 하마트면 큰일 날번 했군. 딴데로 돌아가야지.》 하고는 총총히 먼길로 돌아갔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