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2(2013)년 4월 19일 《우리 민족끼리》

       그림0

그림1

 

옛날 직산고을에 이루 말 못할 게으름뱅이 촌늙은이가 살고있었다.

그는 집일에는 아예 손을 털고 나앉다보니 초가삼간에 이영을 고쳐 잇지도 않은채 몇해를 살았다.

어느날 비가 억수로 내려 방안에 비물이 콸콸 새여내렸다.

그러자 령감은 빈 물동이를 거꾸로 이고 오도카니 앉아있었다. 밖에 장 보러 나갔다가 들어오던 안해가 그 꼴을 보고 기가 막혀 언짢게 쏘아붙였다.

《령감이 낮에는 지붕을 일 새초 베러 안 가지, 밤에는 또 거기에 쓸 새끼도 꼬지 않지, 그러니 오늘 같은 봉변을 당하지요. 뭐니뭐니 해도 령감님의 잘못이 크웨다.》

그러자 령감은 허허 웃더니 변명하였다.

《온 직산고을을 다 돌아봐야 기와집을 쓰고 사는 집은 고작해야 몇집이나 있소? 오늘 이 늙은것이 기와집아래 있는것이나 다름 없는데 로친은 왜 이다지 역증이요? 당신도 어서 빈 물동이를 쓰고 비나 긋소.》

안해가 조용히 달래였다.

《령감, 이제 비가 멎으면 새초를 베다가 이영을 잇고 비 새는 고통을 면합시다.》

《그래그래.》

얼마후 비가 멎고 날이 개이였다.

령감은 안해에게 울상이 되여 말하였다.

《갑자기 가슴이 결리고 배가 아파나는구려. 오늘은 새초 베러 못 갈것 같소.》

이렇게 말하며 령감은 베개를 베고 누워버렸다.

어느덧 식사할 때가 되여 안해가 음식상을 챙겨가지고 들어오며 말하였다.

《령감이 방금 병을 만났으니 죽이나 드셔야 하겠수다.》

그 소리에 령감은 화를 버럭 내며 눈알을 부라리였다.

《이 병이 죽을 먹어 낫는 병이라더냐? 밥을 먹어야 빨리 나아.》

그림2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