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0(2011)년 9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그림0
 

                                       그림1
 
 

행세깨나 한답시는 촌량반이 있었는데 린색하기가 그지없었다.

하루는 하인에게 이르기를 《손님이 왔을 때 내가 이마를 만지거든 큰상을 차려내고 코를 만지거든 보통상을 차려내고 턱수염을 쓸면 작은상을 내오너라》하고 말하였다.

이 못된 속심을  눈치챈 한 선비가 찾아와 주안상을 분부할 계기가 되자 《어럽쇼... 어르신 이마에 먹이 묻었는뎁쇼.》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량반이 이마를 문지르니 큰상이 나와 선비는 푸짐히 먹고갔다.

                      그림2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